해외주식 양도소득세 절세 팁 종합


 

 

 


(사진출처)

 

 

 

해외주식 양도소득세는 손익통산되어 순익에 대해 250만원까지 비과세

해외 주식은 이익과 손실을 합해서 순익을 계산한다. 이걸 손익 통산이라고 한다.  손익통산한 후 순이익에 대해 250만원까지 비과세된다.

예를 들어 수익이 1000만원 났고,  손절을 해서 600만원을 손해 봤다면 순익은 400만원이다.

수익 +1,000만원

손실 -600만원

순이익 400만원

 

순이익 400만원에 대해 해외주식 양도세는 250만원까지는 공제를 해주니 나머지150만원이 과세 대상이다.

순이익 400만원

비과세 -250만원

과세대상 150만원

 

이 점을 이용해서 절세하는 팁이 있다.

 

 

 

순익이 250만원이 넘었을 때

순익이 250만원이 넘었는데 손실난 종목이 있다면 손실을 확정해서 전체 순익을 줄이는 방법이다.

 

손절할 계획이 있는 종목이 있다면?

손절할 계획이 있는 종목이 있다면 연말이 가기 전에 손절을 해서 손실을 확정한다. 손실을 확정할 때 순이익 250만원을 고려한다.

 

계속 보유 중목 중에 현재 손실난 종목이 있다면?

만약 계속 보유하려는 종목인데 손실이 나 있다면 팔아서 손실을 확정하고 다시 매수한다.

 

 

순익이 250만원이 안 넘었을 때

계속 보유하는 종목이라도 언젠가 매도할 때 손익이 확정되는데 오래 가지고 있어 수익이 커졌다면 그 만큼 세금도 커진다.  그래서 매년 비과세 금액 만큼 수익을 확정하는 방법이 있다.

 

익절 하려는 종목이 있다면?

익절하려는 종목이 있다면 해를 넘기지 않고 한화로 250만원 이내로 익절을 한다. 만약 해를 넘겨서 가져가려면 그만큼 다시 매수하면 된다.

 

계속 보유 중목 중에 수익이 난 종목이 있다면?

계속 보유하려는 종목이라면 250만원 이하만큼 매도를 해서 수익을 확정하고 다시 매수하는 방법이 있다.

매매 타이밍을 잡기는 어렵지만 이론적인 내 전략은 떨어질때 팔아서 수익을 확정하고, 다시 오를 때 매도한 금액으로 다시 매수한다. 그럼 이전에 비해 평균단가는 올라가지만 주식수가 많아진다. 수익률 보다는 수익금이 중요하니 평단가나 수익률에 대한 멘탈만 버텨준다면 실질적인 수익금액은 커진다.

 

 

증여를 통한 절세

증여를 통해서도 절세하는 방법이 있다.

 

 

 

주의할 점

이런 절세 팁을 실행할 때 주의할 점이 있다.

 

매도일이 아니라 결제일이 기준

과세 기간은 전년의 1월1일~12월31일이다. 이때 날짜는 매도한 날짜가 아니라 결제한 날짜이다.

해외주식은 국가별로 결제일이 다르다. 미국은 3영업일에 결제되므로 주말빼고 평일 기준으로 12월 31일에서 3영업일 이전에 매도해야한다.

 

손익은 원화 기준이라 환율 고려

해외주식의 손익 계산 통화는 원화가 기준 이다. 그리고 환율은 결제일의 기준 환율이다. 매도일 환율이 아니다.

 

 

증권사마다 손익 계산 방법이 다르다

평균단가인 증권사도 있고 먼저 매수한 것 부터 계산되는 선입선출 기준으로 삼는 증권사도 있다. 이건 2023년 부터 모두 선입선출로 바뀐다.

평단이 아니라 매입한 것 부터 매도한 것으로 계산되는 증권사를 쓰고 있다면 전부를 매도하는게 아니라면 평단으로 계산하면 안된다.

위 내용은 매도할때 인지하고, 증권사에서 해외주식 양도소득세 세금 예상과 신고를 대행해주니 참고하면 된다.

 

 

해를 넘기기 전에 절세 전략을 실행해야한다

양도소득세는 5월 종합소득세 신고때 전년도에 대해 신고한다. 그러니 절세를 하려면 해를 넘기지 말고 실행해야한다.

 

 

정리 해 놓고 거래

손실에 대해 수익을 확정하려고 팔 종목과 가격, 수량, 환율을 적어 놓고  순익이 250만원이 되게 계산해 두면 좋다. 구글 스프레드시트로 하면 티커에 대한 현재 가격과 환율을 자동으로 가져올 수 있다. 문제는 평단이 아니라 선입선출로 계산되면 골치 아프다.

250만원 이하에서 전부 매도하거나 아님 매도 후 증권앱에서 제공하는 양도소득세 예상 금액을 확인해야한다.

 

 

마치며

절세 전략을 정리해 놓고, 구글 스프레트스트에 손실을 확정지을 종목을 정리했다.

예금 대신 미국주식으로 자산관리를 하고 있는 포트폴리오는 수익이 나고 있고, 올라가는 말에 태우기 위해 러셀주를 손절하고 ,  장기 보유 종목에서도  리밸런싱을 해서 손익을 다시 계산했다.

주식에서 타이밍이 가장 어렵다고 하는데, 특히 미국 주식은 자는 시간에 시장이 열리니 시시각각 변하는 타이밍은 못 잡는다. 변이 바이러스나 공급망 이슈, 오일 가스, 채무불이행 등 일 단위로 진행되는 것에만 할 수 있는 것 같다. 최대한 타이밍을 잡기 위해 위블에 가격과 가격 하락 알림을 걸어놓고 야후! 파이낸스 헤더라인만 매일 확인했다.

기다리던 타이밍이 왔다. 이번 오미크론 바이러스에 매도해서 수익을 확정하려고 했는데 인버스 경험해보느라 못했다.  7월 19일 델타 변이 바이스러스 발생 때에는 미국 주식 타임세일을 해서 쇼핑을 했는데 이번에는 인버스를 어떻게 하는지 경험해본다고 기회를 놓쳤다. 역시 인간 초보자는 여러가지 일을 동시에 못한다.

올해가 가기 전에 조금 조정오면 매도해서 수익 확정하고 다시 사려고 한다. (액션 한 후에는 이 글은 수정될 것이다)







일부 글에 제휴 링크가 포함될 수 있으며 파트너스 활동으로 일정액의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추천 글



















스마트주식계산기

성공적인 주식투자를 위한 다양한 주식계산기: 손익률, 손익단가, 매수량, 물타기/불타기 평단가, 평단가 필요자금, 매도가, 퍼센트 등등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채널추가 버튼을 누르면 카카오톡 뷰에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