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에 카페 갈 때 챙겨 가는 것


카페에 일하러 가서 백팩에 가지고 온 것들을 꺼낸다.

문득 예전에 자기 가방안에 있는 물건을 꺼내서 사진을 찍어 플리커에 공유하던 시절이 생각나서 사진을 찍어보았다.

 

 

내가 카페에 일하러 갈 때 챙겨가는 것들이다.

M1맥북에어, 에어팟 프로, 안경 그리고 텀블러다.

백팩은 알리익스프레스에서 산 YESO 라는 노트북용 백팩인데 싸게 사서 잘 쓰고 있다.

 

여름에는 변화가 좀 있다.

 

빨대 달린 텀블러

텀블러는 겨울용이 아니라 여름에 쓰기 좋은 텀블러를 가지고 간다.

빨대 달린 스탠리 어드벤쳐 퀜쳐 텀블러다.

특히 스타벅스에서 프라포치오 음료를 마실 때  종이빨대 대신 쓸 수 있어 더 편하다.

 

 

휴대용 바람막이 옷

여름에 카페에서  가끔 에어콘 바람을 직접 받는 자리에 있거나 추운 경우가 있다.

그럴 때면 가방에 챙겨둔 얇은 바람막이 옷을 꺼내 입는다.

말아서 넣어 두니 꾸겨져있다.

내 다른 바람막이 옷은 바람을 잘 막을 것 같은 비닐같은 천인데 이건 구겨지기는 하지만 에어콘 바람이 추울때 입어도 살갗에 닿아도 괜찮은것 같다.

 

바람막이 옷을 돌돌 말아 놓을 수 있어 휴대가 편하다. 그냥 평소에 백팩에 넣어둔다.

봄 가을에 입을 수 있는 바람막이 옷이 여러벌 있는데 이걸 카페에서 쓸줄은 생각도 못했다.  여름에 카페갈때에는 얇은 가디건 보다 이 포켓 바람막이 옷을 가지고 다는게 편한 것 같다.

 

찾아보니 휴대용 바람막이 옷이 좀 있는 것 같다.

 

그러고 보니 맥북프로를 가지고 다닐때에는 전원아답터를 챙겨가지고 다녔는데 M1맥북에어를 사고나서는 전원어답터를 가지고 다니지 않는다.







일부 글에 제휴 링크가 포함될 수 있으며 파트너스 활동으로 일정액의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추천 글



















108배 절운동 절수행터
4.9
자동으로 인식해서 음성으로 세주는 108배 카운터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채널추가 버튼을 누르면 카카오톡 뷰에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