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터치 트랙패드의 손가락 제스처

애플 2008 10월 스페셜 이벤트 에서 새로운 맥북에 대한 소개가 있었다.

전에 비해서 “와~” 할만한게 없다. 박수소리도 안난다. 강조한 것들이 많이 있었지만 내겐  unibody 가 가장 큰 것 처럼 보인다. 직접 만져보라고 돌리기 까지 했으니 말이다.

청바지 동전 주머니의 새로운 용도 , 우편봉투속의 노트북 , 스티브잡스의 iMac vs. Dell에 대한 프리젠테이션 방법, 맥북 비디오 카메라의 내장 플래쉬 에 비하면 알루미늄을 만져보라고 돌리는 것은 기대에 비해 실망이었다.

만든 사람입장에서는 그게 맥북 에어를 가능하게하고, 또 새로운 맥북을 가능하게 한 엄청한 기술인지 모르겠지만, 그쪽 전문가가 아닌 사용자 입장에서 보기에 지루하기만 했다.

배터리 시간은 그나마 좀 마음에 든다. 3D 게임 좀 될것 같고, 하드 용량좀 크고. 그러나 너무 비싸다.

그나마  재미 있는 것은 손가락 제스처인 것 같다.  한개, 두개, 세개, 네개의 손가락을 사용하는 제스처가 재미 있었다. 그걸 다 외울 수 있을런지 모르겠지만 말이다.

네손가락 제스처 부분만 동영상으로 캡처를 했다. 그리고  어떻게 하는지 보기 위해 다시 화면을 캡처해서 표시를 해 보았다. 메뉴얼이 어디 있겠지만 그냥 궁금해서 동영상을 보고 정리해 보았다. 혹시 틀린데가 있으면 지적해 주면 좋겠다.

한 손가락: 클릭, 드래그

기존과 같다. 한 손가락으로 툭 치면  클릭하고, 툭 친상태에서 끌도 다닐 수 있고(드래그),  떼면 떨어진다(드롭)

네손가락 제스처

두 손가락-확대/축소, 회전

아이팟 터치, 아이폰에서 보여준 인터페이스이다. 두 손가락을 오무리면 사진이 축소되고, 펴면 확대된다.

멀티터치

그리고, 두 손가락을 움직이지 않은채로 돌리면 사진이 회전한다.

멀티터치

세 손가락-항목선택

세손가락을 트랙패드에 대고 좌우로 밀면 목록의 항목 선택이 된다.

트랙패드 제스처

이건 좀 이상하다.

썸네일 목록은 세로로 되어 있는데, 다른 사진을 선택하기 위해서 세손가락을 좌우로 움직여야 한다.

키노트나 파워포인트에서 왼쪽에 슬라이드를 썸네일로 해 놓았을때 다른 슬라이드를 이동시키기 위해서 슬라이드 패널을 클릭하고 스크롤을 하는게 좀 불편하다고 생각했는데, 이세손가락 기능이 있으면 편리할 것 같다.  다만, 키노트와 파워포인트의 슬라이드 썸네일도 세로로 되어 있는데 세손가락을 좌우로 이동하는게 좀 멘탈모델에 맞지 않을 것 같다.

네손가락은 위아래로 움직이는데, 새끼 손가락을 잘 닫지 않을 까봐 좌우로 했을지도 모르겠다. 그래도 세로로 움직이게 하는게 직관적인데 가능할지 모르겠다.

네 손가락-익스포제, 데스크탑보기

네 손가락을 아래로 밀면 익스포제가 된다. 5개짜리 버튼 마우스의 경우에는 마우스 버튼에 이 기능을 연결하면 정말 편리한데, 난 이 마우스가 없어 키보드 핫키를 지정해서 쓴다. 이게 참 불편했는데, 트랙패드로만 사용할 경우에는 편리할 것 같다.

제스처

네 손가락을 위로 올리면 데스크탑 보기(윈도우즈의 바탕화면 보기)가 된다.

제스처

이상은 동영상을 보고 만들어 보았다. 메뉴얼로 잘 정리된 것이 나오면 확인해 봐야 할 것 같다.

아래는 멀티터치 트랙패드를 소개한 부분만 자른 동영상 클립이다. 널리 퍼지는게 좋을 테니 내가 좀 캡처 했다고 뭐라고 하지는 않겠지?

정리를 하면서 직접 손가락으로 해보았는데, 문득, 네 손가락을 트랙패드에 문지르다 보면 지문이 닳지 않을까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돈을 셀때 미끌어지지 말라고 스폰지에 물을 먹여서 손가락으로 찍는다. 거꾸로 손가락이 트랙패드위에서 잘 미끌어지도록 콩기름 같은 것을 찍으면 어떨까? 아예  그런 것을 만들어서 팔면 어떨까?



0 글이 마음에 드시면 하트를 눌러주세요~ 블로거에게 힘이 됩니다 (SNS/로그인/광고 관련 없습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