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은 빚을 지는 것

요즘 제가 자주 가는 CEO 블로그 중에 헌트 블로그라고 있습니다. 이 분의 글들 중에서 아무도가르쳐주지않은 채용노트, 아무도 가르쳐 주지 않는 채용노트 (2) 라는 글은 직원을 채용하는 입장에서 생각을 많이 하게 해줍니다.그 중 채용 노트(2) 의 마지막 부분에 이런 말이 있습니다.

사람을 뽑는 순간
빚을 지는 거라고 생각해야 됩니다.

똑 같은 사람이
어느 회사에 들어가느냐에 따라
용이 되기도 하고 지렁이가 되기도 합니다.

스스로 자기 계발을 위한 혁신이 있어야 하겠지만 회사에 따라서 용이 되기도 하고 지렁이가 될지 모른다에 동감합니다. 잘 되면 자기 때문이고 안되면 조상탓이라고 하듯이 안되면 회사의 환경 때문이라는 의미는 아닐 것입니다. 회사의 각 리더들이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채용된 사람은 크거나 정체될 수도 있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http://dobiho.com/wp/gallery/cache/blog/080131154548367.jpg_250.jpg

(사진출처)

대기업은 인사팀에서 다 뽑아서 부서로 보내주지만, 작은 기업에서는 각 팀이나 부서에서 채용을 진행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론 인사팀이 주관을 하지만 실무적인 부분은 팀에서 결정하는 부분이 많은 것 같습니다. 저 같은 경우에도 작은 회사라서 채용을 할 때에 실무적인 부분은 팀에서 많은 부분을 결정해야 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저는 채용을 할 때에 부담을 많이 갖습니다. 저는 회사가 잘 되기 위해서 사람들을 인라인 시키지만, 기본적으로는 저는 개인의 경력개발을 더 중요하게 여깁니다. 그래서 그런지 채용 후 직원들의 계발에 대해서 부담을 더 느낍니다.

이런 저의 부담을 덜기 위해서 이젠 채용을 할때나 이미 채용된 사람들에게 빚을 지고 있다는 생각을 버리기로 했습니다. 내가 그런 빚을 느낄 만큼의 상위 리더도 아니고 내 리더쉽의 그룻이 작아서 마음만 부담을 가질 뿐 실제로는 그렇게 해주지 못하고 있는 것을 알았기 때문입니다.

등산

(사진 출처)

대신 계발을 더 해줄 사람을 발굴해서 다른 사람을 계발하게 하고, 스스로 계발 할 수 있도록 내버려두는 것도 방법일 것 같습니다. 사람들은 생각 만큼 물가에 내놓은 부모 마음과 같지 않은 것 같습니다. 빚을 지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지도 않는 것 같습니다. 능력을 계발시켜준다고 생각하는 것도 어쩌면 무모한 생각이고 말도 안되는 생각일지 모르겠습니다. 지 밥그릇, 지가 챙겨야 하는 동굴 밖으로 나가게 하는 것이 더 나은 방법일지 모른다는 생각이 듭니다.

채용은 빚을 지는 것으로 생각하는 리더랑 일하면 많은 자기 발전이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러나 저 처럼 그릇이 작은 사람은 그런 마음을 갖는 것 보다는 능력이 없는 사람은 탈락 시키고, 하려고 하는 사람은 하게 만드는 것이 더 나은 방법이 아닐까도 생각이 듭니다.

전에 CEO가 블로그를 써도 되나? 라는 생각을 할 때에는 조인스닷컴 하지윤 대표의 블로그를 자주 보았었습니다. 요즘에는 헌트 블로그를 자주 봅니다. 조인스닷컴 아이디로 로그인을 해야 댓글을 달 수 있는데, 저는 비밀번호를 못 찾아서 감사하다는 댓글을 못 달고 있는데, 참 좋은 내용이 많습니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