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노레퍼드 데스크탑에 하드디스크 아이콘표시

맥의 데스크탑과 윈도우즈의 바탕화면의 메타포는 책상(데스크탑)이다. (윈도우즈 ‘바탕화면’ 의 영어용어는 데스크탑인데 한글윈도우즈는 바탕화면이라고 쓴다. 왜 그랬을까?)

책상위에 문서나 사진을 놓는 것 처럼 우리는 데스크탑 화면에 파일을 놓을 수 있다. 여기에서 컴퓨터이기 때문에  발생하는 것으로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외장 하드도 데스크탑 화면에서 볼 수 있고 접근할 수 있다.

데스크탑 하드디스크 아이콘

맥의 데스크탑화면에 하드디스크 아이콘이 있어서 컴퓨터안의 파일을 찾을 때 이 아이콘을 클릭해서 들어가곤 했다.  그런데 스노레퍼드로 바뀌면서 디플트로 있던 컴퓨터 아이콘이 사라졌다. 외장 하드가 연결되면 데스크탑에 아이콘이 표시되는 것은 그대로이다.

그래서 매번 독에 있는 파인더를 이용했다. 새 파인더 열기 메뉴가 새로 생겨서 여러개의 파인더를 열기에는 편리했다. 그런데 내경우 데스크탑에서 하드디스크 아이콘을 클릭하는 것이 습관이 붙어서인지, 아니면 파인더 위에서 오른쪽 버튼 누르고 다시 새파인더 열기를 클릭하는 두 번의 클릭이 귀찮아서인지 몰라도 예전처럼 데스크탑에서 하드디스크 아이콘을 클릭해서 파인더를 열고 싶었다.

사무실에서 사용하는 맥북프로는 하드디스크 아이콘을 데스크탑에 표시하게 해 두었는데 얼마전에 산 맥북은 어떻게 하는지 까먹어서 못하고 있었다. 오늘 검색해서 그 방법을 다시 찾았다. 아주 간단했다.

파인더의 환경설정을 열고 ‘일반’ 에서 그림과 같이 ‘하드 디스크’ 를 체크하면 된다.

데스크탑 하드디스크 아이콘

이전에 이게 옵션으로 있었는지 기억은 안난다.  어쩄든 스노레퍼드에서는 디폴트로 이 옵션이 꺼져있다.

왜 스노레퍼드에서는 데스크탑에 하드디스크 아이콘 표시가 없어졌을까? 기존에 있던 방법을 없앨래면 습관을 바꿀만한 더 많은 이익이 있어야할텐데 말이다.

문득, 행동경제학을 다루고 있는 ‘넛지‘ 라는 책을 보면 사람들의 어깨를 툭쳐서 사람들을 움직이게 하는 것중 디폴트값이 꽤 효과를 발휘한다는 얘기가 생각난다.

애플은 데스크탑의 하드디스크 아이콘 보다는 새로 잘 만들었다는 파인더를 통해서 하드디스크를 사용하도록 유도하고 싶었을까?

사실 데스크탑에 하드디스크 아이콘을 표시하냐 마냐는 그리 중요한 문제는 아니다.  그런데도 나는 아이콘을 다시 표시하기 위해서 사용방법을 못찾아서 인터넷에서 검색하는 수고를 했다. 잘 못찾은 내 잘못일까? 아니면 뭔가가 있었던 것일까

Related Post


  • R12

    저는 하드디스크를 한달에 한번 열까 말까 하기 때문에 데스크탑에서 하드디스크 아이콘이 없어진 게 어색하지 않습니다. 모든 문서가 유저 폴더에 있기 때문에 하드디스크 자체에 접근할 이유도 없고요. 특히 눈범에서 스택이 생긴 이후로 파인더를 여는 횟수 또한 감소했거든요. 결국 익숙해짐의 문제라고 봅니다.

  • R12

    저는 하드디스크를 한달에 한번 열까 말까 하기 때문에 데스크탑에서 하드디스크 아이콘이 없어진 게 어색하지 않습니다. 모든 문서가 유저 폴더에 있기 때문에 하드디스크 자체에 접근할 이유도 없고요. 특히 눈범에서 스택이 생긴 이후로 파인더를 여는 횟수 또한 감소했거든요. 결국 익숙해짐의 문제라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