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과 날씨에 따라서 바뀌는 구글의 개인화 테마

저희 가족신문의 워드프레스 테마는 아래 그림입니다.

저는 이 테마를 보면서 낮에는 낮의 거리를 보여주고, 밤이 되면 가로등과 집의 창문에 불 빛이 보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theme

 

3월 20일, 구글은 개인화 홈페이지의 테마 기능을 선보였습니다. 구글의 개인화 홈페이지의 테마는 제가 원하는 기능을 제공합니다.

테마는 웹 페이지를 장식하는 것으로 우리나라 블로그에서 스킨이란 용어와 비슷합니다. 워드프레스에서도 테마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테마의 그림은 사용자의 시간과 날씨에 따라서 바뀐다고 합니다. 배경 화면이 영 다른 배경 화면을 바뀌는 것이 아니라 같은 배경 화면이 낮이 되고 밤을 표현한다고 합니다.

하루 중 실제 시간에 따라서 바뀌는 테마

아래는 teahouse 라는 테마로 시간이 지남에 따라서 어떻게 바뀌고 있는지 볼 수 있습니다. 밤이었다가 해가 점점 떠서 다시 저물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google theme

winterscape 라는 테마인데, 이것도밤에서 해가 떠서 다시 밤이 됩니다.

google theme


지역 날씨에 따라 바뀌는 테마

그리고 사용자가 설정한 지역의 날씨도 반영해서 비가 오면 테마의 배경 화면에 비가오는 것을 볼 수 있다고 합니다.
다음은 버스 정류장이라는 테마 입니다. 이 테마는 맑기도 하고 흐리기도 하고 비가 오기도 하고 눈이 오기도 합니다. 날씨가 바뀌어 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심지어 바람이 불어서 대머리 아저씨의 가발이 날아것도 볼 수 있습니다.

google theme

그러면서도 사용자의 가독성에는 영향을 주지 않도록 했다고 합니다.
상단의 그림과 각 컨텐츠 모듈의 제목바와 하단의 색갈이 바뀌고 다른 것은 바뀌지 않게 해서 컨텐츠를 읽는 데는 영향을 주지 않도록 한 모양입니다.

google theme

google theme


야후! 의 계절 및 명절 테마

오프라인의 시즌 이슈를 온라인 웹 페이지에 적용한 것은 구글이 처음은 아닙니다. 상업적으로는 야후! 에서 시즌에 따라서 테마를 변경하고 있습니다.

구글의 테마가 하루의 시간을 약 6시간 정도 단위로 나누었다면 야후!는 약 3~6개월 정도의 계절적 또는 명절과 같은 시즈널 이슈로 바꾸고 있습니다. 다른 포탈들이 홈도 몇년 전 부터는 명절이나 이슈 때마다 상단 부분이 변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archive.org 에서 찾은 2000년 부터의 야후! 코리아의 테마를 찾아 볼 수 있습니다.

yahoo! korea theme

 

시간에 따라서 인사말을 다르게

저는 웹 사이트는 항상 같은 모습을 하고 있어서 살갑지가 않다는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그래서 홈페이지에 지역의 날씨도 넣고, 시계도 넣어본 적이 있습니다. 저 말고도 홈페이지를 갖고 있는 분들을 그런생각을 해 보셨을 것 같습니다.

오래전에 간단하지만 저도 비슷한 것을 했었습니다. 1996년도 부터 2000년 까지 운영했던 제 개인 홈페이지에 이와 비슷한 것을 만들었습니다.

제 홈페이지 접속한 사람에게 인사를 해야 겠다는 생각을 했고, 우리말이야 안녕하세요? 하나 이지만 영어는 아침, 점심, 저녁에 다르니 이를 표현해야 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1996년도에 자바스크립트로 개발을 할때에 PC의 시간을 알 수 있다는 것을 알고, 홈 페이지에 접속하면 그림과 같이 오전, 오후, 밤으로 나눠서 Good Morining, Good Afternoon, Good Evening 을 표시했었습니다.

welcome

(웹 사이트 파일이 하나도 없어서 archive.org 에서 찾았는데, 이미지는 깨져 있는데, 자바 스크립트는 동작을 하네요.)

접속자의 IP를 표시하는 것은 방문자 입장에서 좀 섬뜩할 수 있지만, 시간에 따라서 인사말을 다르게 건네거나, 구글 개인화 페이지의 배경 화면 처럼 낮과 밤의 배경 화면이 바뀌는 것은 현실 시간 감각을 웹 사이트에서 경험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시간과 날씨 감각을 인터넷에서 이어지면?

MS 오피스의 길라잡이 처럼 컴퓨터가 똑똑한척해서 잘 못짚거나, 사용자의 IP를 노출하는 등의 너무 많이 아는 척 하면 불쾌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컴퓨터 살짝 똑똑해서 나를 알아 주는 것은 사람 같은 인터렉션을 느끼게 해주는 것 같습니다. 앨런 쿠퍼의 책인 "The Inmates Are Running the Asylum" 에서도 이런 예를 볼 수 있습니다.

구글 개인화 홈페이지의 테마 기능은 시간과 날씨 정보를 이용해서 사용자의 오프라인에서의 시간과 날씨에 대한 감각을 온라인에서도 경험할 수 있게 하는 것 같습니다.

개인화 홈페이지의 테마 기능 소개 에 따르면 이 테마의 목표는 사용자의 시간와 날씨와 같은 지역 조건과 사용자의 환경변화를 온라인 에서도 경함할 수 있게 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Our goal is to create an online experience that mirrors users’ local conditions (time, weather, etc.) and serves as a reflection of their own changing environment.

아침이면 테마에도 해가 뜨고, 비가 오면 테마에도 비가 오게 됩니다. 그리고 내가 서울에 있는지 샌프란에 있는지 지역 설정을 해 주면 그 지역의 시간과 날씨를 따를 것 같습니다. 사용자 입력이 아니라 IP로 지역을 알아서 설정해 주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인터넷만 사용하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르는 것이 혹시 백화점에 창문과 시계가 없는 것 처럼, 시간 가는 것을 표현하지 않기 때문일까요?

궁금한 것은, 과연 사람들이 시간와 날씨를 온라인 웹 페이지에서도 그래도 느끼는 것이 필요한 것인지, 오프라인에서의 시간적 감각이 그대로 인터넷에서도 느낀다면 또 어떤 효과가 있을까요?

시간에 따라서 변화는 테마 이미지가 바뀌는 워드프레스 플러그인도 한번 만들어 보면 어떨까 싶습니다.

Related Post




  • 개인화 홈페이지에 테마가 적용된 것은 진작에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 시간에 따라 바뀌도록 해 둔 것은 몰랐네요.
    재미있습니다.
    장사를 하건, 사업을 하건, 그것이 웹에서건 실생활에서건,
    작은 배려가 커다란 차이를 낳는다는 것을 깨닫게 해 주네요.

  • 개인화 홈페이지에 테마가 적용된 것은 진작에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 시간에 따라 바뀌도록 해 둔 것은 몰랐네요.
    재미있습니다.
    장사를 하건, 사업을 하건, 그것이 웹에서건 실생활에서건,
    작은 배려가 커다란 차이를 낳는다는 것을 깨닫게 해 주네요.

  • 구글 계정에서 지역을 미국으로 설정하고 개인화 페이지에 들어가니 테마를 사용할 수 있네요.

  • 구글 계정에서 지역을 미국으로 설정하고 개인화 페이지에 들어가니 테마를 사용할 수 있네요.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