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오피스 2007에는 “오피스 길라잡이”가 없다.

오피스 길라잡이는 에이전트 개념으로 도구가 아니라 애니메티션 캐릭터인 동시에 적극적인 도움말 제시가 목적이었다. 이제 10년 동안 오피스에 있는 “오피스 길라잡이” 인 Clippy 는 내년에 나올 office 12에는 없어진다.

오피스에 있는 “오피스 길라잡이” Office Assistent 는 애칭으로 클리피(clipppy)라고 불리운다.  일본판은 디폴트가 돌고래가 나온다고한다. 우리나라는 개가 나온다. 미국은 종이 클립이 나오기 때문에 클리피라고 부르는 것 같다.

오피스 길라잡이

클리피는 오피스 97에 처음 나왔다. 그 당시에 ACM SIGCHI 메일링에 클리피 때문에 난리가 났었다.

내 기억엔 갈만이라는 유명한 HCI 교수가 자꾸 클립이 나와서 귀찮다고 했다. 그러자 MS에서는 클리피에 대한 화이드페이퍼를 올렸었다. 그후 좋다는 내용은 없고 계속 귀찮다는 글이 올라왔었다.

사실 클리피는 사용자가 도움말에 질문을 하기 전에 사용자가 사용하는 것을 보고 있다가 이만 때 쯤이면 이런거 필요하지 않나요? 하고 사용자의 행동을 예측하고 능동적으로 사용자를 도와주기 위해서 만든 것이다. 클리피는 사회적 인터페이스와 관련된  MS Research 의 아이디어라고 한다.  컴퓨터를 도구가 아니라 사람처럼 대한 것과 관련된 것이다.

2000년도에 사용자 행동 모델링에 대한 공부를 하다가 우연히 MS 오피스의 클리피에 대한 논문을 본적이 있다. 사용자의 행동을 수집 해서 이것을 베이지안 (Bayesian) 알고리즘을 이용해서 사용자의 다음 행동을 예측한 것이다. 논문에서는 엑셀에 넣었다는 내용이 있었다.

그런데, 사용자가 필요할 때 개가 나와서 도와줘서 도움을 받았다는 말을 내 주변에서 들은 적이 한번도 없고, 어떤 웹 사이트에서 발견되지 않았다.

도움말이 개나 사람이나 클립과 같이 캐릭터인 것은 재미있지만, 사용자의 행동을 예측한다는 것이 어설프면 오히려 사람을 귀찮게 되는 것 같다.

더구나 문서를 열심히 작성하고 있는데 움직이는 캐릭터랍시고 한쪽 구석이나 갑자기 나타나서 막 움직이면 정신 사나와서 작업에 오히려 방해가 된다.

Office 12에는 이 오피스 길라잡이가 없어진다고 한다. 대신 문서를 작성할 때 커서 주변에 텍스트의 형식을 지정할 수 있는 툴바가 뜬다고 한다. 사람들이 이 소식을 들으면 기뻐할까? 아님 서운해 할까?

Office 12가 3년전인 2003년 부터 리서치를 시작했다고 하고, 내년 하반기에 출시된다고 한다.  그렇다면 MS는 7년 동안 클리피를 두고 있었다는 셈이다.  그리고 사용자는 10년동안 사용하는 셈이다.  아직 오피스 12에서 왜 오피스 길라잡이를 없애기로 결정했는지에 대한 문서는 찾지 못해서 내부의 정확한 의사결정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  그렇지만 애니메니션 캐릭터, 에이전트 등의 장점에도 불구하고 사용자들의 불만이 있었다면 더 빨리라도 결정 해야 하지 않았나 싶다.

참고문헌

  1. http://blaggblogg.blogspot.com/2005/03/clippy-microsoft-office-paperclip-e_24.html
  2. http://blogs.msdn.com/chris_pratley/archive/2004/05/05/126888.aspx
  3. Why People Hate the Paperclip: PDF( http://xenon.stanford.edu/~lswartz/paperclip/paperclip.pdf )

PS. MS 오피스 2007의 직관적인 UI를 위해서 사라지는 오피스 길라잡이 에 오피스 길라잡이가 사라 졌는지에 대해서 다루었다.

Related Post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