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변자연을 이용한 호주의 놀이터


호주 시드니의 놀이터에는 모래가 안보입니다.

놀이터 바닥은 모래대신 빨간색의 뭔가가 깔려 있는데, 푹신푹신 합니다.

아래 사진은 시드니 근교의 스트라스필드의 한 공원과 달링하버 근처의 tumbalong park 의 놀이터 입니다.

놀이터

놀이터

 

자세히 보니 이 빨간색의 뭔가는 나무껍질입니다. 나무의 종류는 모르겠지만, 지금 계절이 가로수나 주변의 나무들이 껍질을 벗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 나무 껍질들을 모아서 놀이터에 모래대신에 쓴 것입니다.

모래대신 사용한 나무껍질이 다른 어떤 효과가 있는지 , 또는 나쁜 점은 무엇인지는 이방인으로서 잘 모르겠지만 주변 자연 환경을 이용한 점은 멋진 아이디어인 것 같습니다.


1 글이 마음에 드시면 하트를 눌러주세요~ 블로거에게 힘이 됩니다 (SNS/로그인/광고 관련 없습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
이 포스팅은 제휴마케팅이 포함된 광고로 일정 커미션을 지급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