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문 충격방지 스폰지

주차장에서 차가 가까이 주차되어 있는 경우, 차 문을 열때  옆차 문을 찍을 수가 있다.

나도 주차장에서 옆차가 문을 열면서 내 차 옆문을 찍었는데, 다행히 크게 상처는 나지 않았다.

이런 것을 방지 하기 위해 자동차 문 옆에 파란색 스폰지를 달고 다니는 차들이 있다.

자동차 출고장에서 옆차를 문을 찍지 않기 위해서 출고할때 붙인다고 하는데, 보조 용품점에서 사서 따로 붙일 수도 있는 모양이다.

내가 보기엔 차 문에 스폰지가 붙어 있는 것은 외양적으로 좀 보기가 좋지 않은 것 같다.

멋진 차의 외양에 파란색 스폰지라니!

출고장에서 다닥다각 붙어 있는 자동차 선적할때에는 괜찮지만,진짜 타고다닐때 자동차의 디자~인은 어쩌라고…

 

(사진 출처)

 

오늘 동네의 어느 집 주차장에서 파란색 스폰지를 보았다.

가까이 가보니 그냥 네모난 스폰지가 아니라 모양이 들어 있어서 사진을 찍었다.

 

문짝을 이용하는 사람이 문제인지,  아님 그런 것 까지 차가 고려해줘야 하는지는 잘 모르겠다.

네모난 파란색 스폰지에 비해 디자~인이 들어가서 좀더 나아 보인 것 같다.

근 주차장의 넓이를 좀 넉넉하게 그리거나, 사람들이 문을 열때 조심하라고 교육해야 하는 것 말고, 자동차 디자인 측면에서  해결책은 없는 것일까?

 

 

***

댓글에 Thinkfish 님이 알려주신 포드사의 Door Edge Protector 가 좋은 해결책으로 보이네요. (Thinkfish님 감사합니다)

문을 열면 프로젝터가 나왔다가 문을 닫으면 숨겨지는 구조이다.

 

이 도어 프로텍터만 따로 동영상으로 찍은 것을 찾았다




0 글이 마음에 드시면 하트를 눌러주세요~ 블로거에게 힘이 됩니다 (SNS/로그인/광고 관련 없습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