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중심 설계의 목표와 그 구체성의 차이


오피스 2007 새로운 UI 설계의 목표와 원칙 에서 UI 설계의 목표와 원칙을 보면 HCI 책이 아니더라도 여러 제품들의 브로셔나 인터렉션 문서 등에서 볼 수 있는 내용들입니다.

  • 사용하기 쉬워야 한다
  • 사람들이 시간을 절약할 수 있게 한다
  • 오피스에서 사람들이 필요한 기능을 쉽게 찾을 수 있게 한다
  • 보기 좋은 문서를 작성할 수 있게 한다

제품이 사용하기 쉬워야 한다는데 동의하지 않으시나요? 맨날 듣고 하던 이야기 아닐까요?

이런 이야기는 어떨까요?

  • “사용자 중심에서 제품을 만들어야 한다.”
  • “사용자의 눈 높이에서 사용자에게 필요한 것을 만들어야 한다”

이에 반대하는 사람이 있나요? 아님 이와 같은 것을 모르는 분이 있나요?

아닐 겁니다.

사장님 부터 부문장, 팀장, 사원들도 모두 이를 부르 짖습니다.

그러나 실제로는 어떨까요?

말 따로 몸따로죠.

기업이 생긴 이래로 기업의 목표가 이윤추구이고, 이윤추구는 정상적인 기업이라면 사용자의 니즈와 완츠를 만족치키는 것이라는 것에 이의를 다는 분들이 있을 까요?

정당의 목적은 정권획득이라고 합니다.

HCI의 제품 개발에서의 목적은 사용자에게 유용하고 사용하기 쉽고, 사용하기 싶은 제품을 만드는 것입니다.

기업이나 군대에서 문서 만들때 자주 사용하는 문구들이 있습니다. “효과적이고, 효율적이고, 만족 스럽게”

그러나 이를 잘 하는 기업은, 정당은 얼마나 될까요?

저는 이 차이는 바로 그 구체성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사용하기 쉬운 제품, 사용자의 니즈와 완츠를 만족시키는 제품에 대한 목표는 같다고 하더라고 그것을 구체적으로 실현할 수 있는 방법에는 엄청난 차이들이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이런 것을 ‘전략’ 이라고 부르기도 하더라구요. 목적을 달성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방법을 전략이라고 정의하는 사람들은 말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2007의 사례
는 여러 의미를 가질 수 있지만, 어떤 제품이나 이야기 할 수 있는 뻔한 인터렉션 목표를, 단지 목표가 아니라 그것을 달성하기 위한 구체적인 내용이 있다는 점에서도 의의가 있다고 봅니다.

 

target

 

제품이나 시장의 상황에 따라서 강조점은 다르겠지만 목표는 다 비슷합니다.

그러나 그 목표를 채워가는 것은 하늘과 땅 차이 입니다.

그 구체성은 바로 개인의 내공과 팀웍의 결실일 테고, 다양한 수준을 어느 정도 예측할 수 있는 품질로 만들어 줄 수 있는 잘 정의된 프로세스의 산물일 것입니다.

만약, 지금 쓰는 제품 기획서에, 경영 기획서에, 마케팅 기획서에, 인터렉션 설계서에, 리서치 계획서에 이러한 애매 모호한 목표를 쓰고 있다면 이를 달성하기 위한 구체적인 것은 무엇인지 다시한번 생각해 봐야겠습니다.

안그러면 위 그림처럼 뻔한 목표에, 눈을 부릅 떠도 맞출 수 있을지 모르는데, 눈을 안보이게 묶고, 날카로운 비수와 도끼를 집어던져서 사용자를 괴롭히고, 그러면서 회사를 망하게 하고 있을 수도 있습니다.

이런 사람도 있을 겁니다.

사용자 눈높이라고 생각하면서 눈감고 여기저기 비수를 던지고 있는 사람도 있고,

표적에 있는 저 여자를 죽이고 나서 아무렇지 않게 뒤돌아서 다른 제품이나 다른 회사에 가서 또 다시 눈 감고 비수나 도끼를 집어 던지고 있는 사람이 있을 겁니다.

여러분은 어떠세요?

애국가는 안나와도 가슴에 손을 얹고 잠시 생각을 해봤으면 합니다.






0 글이 마음에 드시면 하트를 눌러주세요~ 블로거에게 힘이 됩니다 (SNS/로그인/광고 관련 없습니다)









10 Comments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
이 포스팅은 제휴마케팅이 포함된 광고로 일정 커미션을 지급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