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일어나서 화장실에 앉았다가 허리가 삐끗한 느낌이 들었다. 간신히 일어나 침대로가 누웠다. 허리를 움직이면 허리가 끊어질 것 같다. 누워서 몸을 돌리지도 못한다. 아! 또 허리가 작살났다. 이번이 세번째다. 이십몇년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