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에서 이미지 파일 관리, Ember, Pixer, Leap

업의 특성상 화면 캡처나 영감을 줄만한 이미지나, 이런 저런 도구를 만지면서 찍은 사진들을 관리할 필요가 있는데, 이걸 관리할 수 있는 도구 자체도 찾게 된 것 같다.

그냥 폴더에 다 집어 놓는 경우가 많지만,  귀찮기는 하지만 태깅을 해 놓으면 자꾸 보면 좋을 때가 많고, 요즘은 맥 보다는 아이폰과 아이패드로 보는 경우가 더 많은 것 같아서 모바일 디바이스에서도 자주 보면서 영감을 얻을 뿐만 아니라 휴대폰에 있는 앱들의 캡처도 바로 하는 경우도 많은 것 같다.

찾아 보니, 맥에서 스마트폰 화면이나 브라우저 캡처를 하거나 캡처한 이미지를 관리할때 쓰는 앱 중에서 유용한  것이 EmberPixa 가 있다.

Ember

ember

Ember 는 맥용과 아이폰, 아이패드용이 있고, 화면 캡처와 태그 기능이 좋다.  특히 아이폰과 아이패드용 앱은 카메라롤에 있는 화면 캡처한 이미지를 자동으로 불러오는 기능도 있어서 편리하다.  태블릿이나 웹 처럼 디바이스별로 나눠서 볼 수도 있다.    에버노트의 스키치 처럼 이미지에 선이나 텍스트를 할 수 있는 기능도 좋다. 물론 공짜는 아니다.

ember_iphone_screenshot

 

 

화면 캡처나 이미지를 맥에서만 사용하는 것이아니라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도 사용해서 맥용 Ember 를  dropbox 와 동기화해서 사용했었다. 지금은 안쓴다.  Ember 의 태그 기능이 좋아서 몇일동안 태깅을 해놓았는데, 맥과  dropbox, 아이폰, 아이패드간의 동기화가 제대로 되지 않은 경우가 많았다.

게다가 Ember 로 관리하는 이미지가 많아지면서,맥에서는 문제가 없었지만,  그 용량 그대로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  차지하게 되어 디바이스의 용량 한계가 생기고, 결국 이 앱이 자체로 이미지 디비 관리를 하게 되니 이 앱이 아니면 나중에 이미지 관리가 안되는 셈이 되어 이 앱을 포기하게 되었다.  태그 기능은 서브 그룹까지 되어 정말 편리한데….

Pixa

pixa

Pixa 는 따로 자기 디비를 만들지 않고, dropbox나 폴더에 있는 이미지를 바로 관리할 수 있는 기능이 있는데, 태그 기능이나 Ember 만하지 않고, 아이폰과 아이패드 앱이 없어서 잘 쓰지 않게 되었다.

 

mac_pixa-2

 

Leap

leap

결국 Ember 나 Pixa 를 버리고, Leap를 사서 그냥 맥의 파일 시스템으로 이미지를 관리하고 오픈태그로 태깅을 한다.  맥을 계속 써야 오픈태그가 의미가 있지만, Ember 라는 앱에 종속되는 것 보다 유연성이 더 있기는 한 것같다. 

Leap Overview

 

 

내가 원하는 이미지 관리

그냥 Dropbox 같은 앱들이 클라우드에 이미지가 있고, 클라이언트에서는 캐시 정도의 보기와 맥의 오픈태그 스펙을 받아줘서 이미지 속성을 수정할 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아이폰과 아이패드용 Leap 이 있는데, 이 Leap 은 dropbox 에 있는 파일의 맥용 오픈태그 속성을 수정할 수 있으면  좋겠다.

더 좋은 것은,  이미지가 파일 자체가 아니라 글레밸로 관리할 수 있으면 좋겠다. 에버노트의 글 하나로 들어가고, 이게 다시 사진만 볼 수도 있고… 

결국 내가 쓰고 싶은 것은,  내가 만든 인터렉션 디자인 패턴 사이트 처럼, 사례를 모으고,  문제와 발견된 해결책을 기록하고 ,이를 통해 또 다른 영감을 받을 수 있는 도구이다. 요즘 처럼 휴대용 디바이스에서도 쓸 수 있으면 좋겠고.

이미지 관리는 그냥 사례 중에 이미지라는 포맷일 뿐이고…

 

 

 

 

 

Related Post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