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튠즈에서 가수별로 앨범묶어 보기

카셋트 테잎이나 씨디에서 앨범 커버를 볼 수 있다. 앨범커버는 앨범이름과 같이 앨범을 대표한다. 요즘은 음악을 mp3 라는 컴퓨터 파일로 듣게 되면서 앨범커버나 앨범이름 보다는 곡명으로 구별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2005년인가 컴퓨터 음악파일을 어떻게 구해서 듣고 관리하는 가에 대한 리서치를 했었는데 우리나라 고딩,대딩, 직딩은 아이튠즈 스타일 보다는 윈앰프 스타일을 좋아했었던게 기억난다)

그런데 아이튠즈를 사용하다보면 다시 실제 세상의 앨범커버가 의미가 있게되는 것 같다.

실제로 카셋테잎이나 씨디를 진열장에 나열한 것 같이 아이튠즈에서 그림과 같이 앨범커버 썸네일로 된 목록을 볼 수있다. 아이튠즈에서 산 음악이 아니라 립을 했다면 앨범커버를 찾아서 넣어줘야 한다. 외국곡은 아이튠즈에서 바로 앨범커버를 넣어주기도 한다.

아이튠즈

앨범을 찾을때 내 경우에는 앨범이름보다는 가수의 몇집으로 찾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앨범들의 나열보다는 가수별로 앨범들을 나열하고 싶었다.

아이튠즈에서도 가수별로 앨범을 그루핑해서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찾다가 다음과 같은 방법을 찾았다.간단했다.

아이튠즈에서 아래 그림처럼 보기메뉴에서 ‘격자보기’를 ‘아티스트’로 하면 가수별로 앨범을 볼 수가 있다.

아이튠즈

아까 앨범별로 된 목록이 이제 가수들의 목록이 되었다. 가수안으로 들어가면 해당 가수의 앨범들을 볼 수 있다.

아이튠즈

씨디진열장에 가수별로 앨범을 정리해두었다면 아이튠즈에서 위의 간단한 보기 방법을 쓰면 디지탈 앨범을 쉽게 가수별로 볼 수 있다. 이게 컴퓨터가 잘하는 것중 하나인 한번 컴퓨터로 입력해 놓으면 여러가지 방식으로 볼 수 있는 것을 이용한 것이다.

아이튠즈는 실제 세상의 음악 앨범커버를 mp3 파일에도 적용해 실제 세상에서의 음악 앨범에 대한 경험을 연장시켜주는것같다. 거기에 컴퓨터가 가지는 기능을 이용해서 가수별로도 앨범을 묶어 볼 수 있다.

컴퓨터 초기에는 메타포가 중요했다.  컴퓨터는 새로운 것이라서 인터페이스를 설계할때 실제 세상에 익숙한 것을 컴퓨터로 옮겨서 그 익숙한 효과를 보기위해서이다. 메타포를 개념적인 것으로만 볼것이 아니라 실제 세상에서 사람들이 보는 앨범 커버를 컴퓨터음악파일에도 적용하면 그 익숙한 경험을 연장시켜줄 수 있다. 물론 이를 통해 학습에 대한 비용을 줄일 수 있다.

아이튠즈의 커버플루의 인터페이스도 잘 보면 DJ가 LP판을 찾는 모양이나 씨디를 찾는 모양과 비슷하다.

아이튠즈의 팁 이야기가 다른데로 샜지만 팁에 앞서 그 팁이 필요한 목적과 그것의 배경에 대해서 잠깐 생각해 보았다.

Related Post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