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이온플럭스에서 뇌파 컨퍼런스콜

이온플럭스 (Aeon Flux) 란 SF 영화는 재미교포 애니메이션 감독 피터 정의 대표작을 영화화한 것이라고 한다. 애니메이션은 못 보았고 영화만 보았다. 영화중에서 몇가지 재미 있는 것을 보았다.

이온 플럭스 Aeon Flux

물방을을 이용한 감시상태 표시
주인공인 이온이 사람들을 감시하는 어떤 감시 체제를 망까뜨리려 들어갔는데, 거기서 감시 내용을 보여줄 때 물방울을 이용하고 있었다.

천장에는 물방울들이 맺혀 있다가 바닥으로 뚜욱 뚤어져서 거기에 감시가되는 내용이 동영상으로 보여지게 된다. 감시 대상의 행동이 잡히면 천장에 물방울로 맺혀 있다고 뚝 떨어지나 보다.

메시지 전달

알약을 먹거나 분홍색 알갱이가 있는 물을 마시면 남자 주인공이 얘기한 것을 들을 수 있다.

뇌파 컨퍼런스콜
귀에 전화 벨이 울리면 머릿속에서 다른 사람을 만날 수 있다. 영화 후반부에는 등에 있는 뭔가를 누르면 머릿속에서 다른 사람을 만날 수 있다.

띠리링~ 전화 왔어요~

뇌속에서 여러 사람들을 만나서 얘기를 한다. 전화로 하는 컨퍼런스콜이 아니라 뇌파 컨퍼런스콜이 아닌가 싶다.

영화는 자연은 스스로를 치유하고, DNA로 영생 누리지 말고, 한번 살다 죽자를 얘기하는 것 같다.

Related Post




3 Comments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