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롬과 파이어폭스

구글의 크롬(chrome) 브라우저,  chrome  익숙한 이름이었는데, 생각해 보니 파이어폭스의 부가기능을 만들때보니 chrome 이란 이름의 폴더인지 파일이 있었다.

크롬의 소개 만화CHI 2006 의  폐회세션에서  Digital Comics: An Art Form in Transition 이란 제목으로 발표한 Scott McCloud 이 그렸다.

비디오를 보니 한개의 어플리케이션인데 한개의 탭이 다운되어도 다른 탭들에게는 영향을 주지 않는 다는 것이 신기하다. 어떻게 그게 가능할까? 혹시 각각의 탭이 한개의 어플리케이션일까? 아님 크롬 전체 컨테이너는 윈도우즈 운영체제의 메인 explorer 같은 구조를 가질 수 있게 된것일까? 궁금하다.

chrome

맥용이 없어서  VMware로 XP를 실행시켜서 깔아서 잠깐 사용해 보고 간단히 기록해 본다.

1. 가벼운 느낌이다.

디자인이 단순해서 그런지, 탭을 많이 안띄워서 그런지, 버벅거리지는 않는다. 벤치마크 자료를 봐야 겠지만 좀 많이 사용해야 체감할 수 있을 것 같다.

2. URL에 도메인을 진하게 보여는 것, 신선(?)하다.  그러나 우리나라 보통의 사용자에는 그리 어필하지 못할 것 같다.

http://dobiho.com/p=1000 이면, 크롬에서는 아래와 같이 보인다.

http://dobiho.com/p=1000

한국 사용자의 검색사용 행태를 보면 도메인 이름은 미국 사용자 보다 훨씬 어필이  안된다.  사람들의 검색시나 검색결과 사용하는 것을 봐서는 말이다.

3. 주소창에 검색제안 등

파이어폭스 3의 주소창에 키워드를 입력하면 북마크와 방문한 페이지를 찾아서 보여준다. 크롬은 여기서 조금 더 나간다.  괜찮은 것 같다.

firefox

그러나

1. 한국의 일반 사용자에게 그리 어필하지 못할 것 같다

오픈소스, 보안, 안정성과 별개로 따로 설치해야 해야 하는 것과 active-X가 안되고, IE에 최적화된 우리나라 웹 페이지 상황에서 파이어폭스와 같은 문제를 안고 있는 듯 하다.

2. 파이어폭스 사용자로서 크롬으로 바꿀 이유가 없다

active-x 안되서 은행,쇼핑안되고 , 옥션처럼 가끔 깨지는 우리나라 웹 페이지 상황에서는 크롬의 가볍고(?), 빠르고, 안정적(?)이고, 보안(?)에 대한 것만으로는 난 파폭에서 크롬으로 바꾸지는 않을 것 같다. 미국 사용자들은 모르겠다. 바꿀 수도 있을 것 같기도 하다. 브라우저 점유율은 더 두고 봐야 할 것 같다.

파이어폭스에는 도저히 이게 없으면 웹 브라우저를 어떻게 사용할지 암담하게 하는 파이어폭스 부가기능 들이 있으니 말이다. 아마도 크롬의 주소창 검색 기능도 누군가 파이어폭스 부가기능으로 만들지 않을까 싶다. 그리고 누군가는 크롬과 같은 브라우저 인터페이스 테마도 만들지도 모른다.

firefox extension

아직 맥용 크롬은 없다. 있다고 하더라도 아직 쓸만한 이유가 없는 것 같다.

현재 사용하고 있는 도구가 있고 잘 적응되었다면 새로운 대안에 대해서 사람들은 수용하려고 하는 태도가 낮다. 만약 새로운 대안이 수용되려면 기존 것 보다 훨씬 더 큰 이익이나 가치를 제공해야한다.

더 두고봐야 겠지만, 당장 크롬은 내게 그리 매력적이지는 않는 것 같다.

그래도… V8 를 만든 것은 좀 부럽다.

Related Post




11 Comments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