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user needs

고구마와 냄비

고구마를 훈제기에 넣어서 군고구마를 해 먹을 수 있다. 아침 대신 고구마를 먹고는 해서 고구마를 자주 사는 편이다. 마트에 고구마를 사러 갔다가 고구마 앞에 냄비를 팔고 있었다. 가서 보니

말로 하는 사용자의 요구

시장수용도의 앞 부분이 아닌 보통의 사용자가 고객센타 같은 곳에 뭐가 불편하니 어떻게 고쳐달라고 해결책까지 제시했고,그 해결책이 타당했다고 치자.   경영자는 어떻게 해야 할까? 내 생각엔 출시 전에 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