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히 본 한 광고를 보았다.  처음에는 이게 무슨 내용인가 했는데 끝에 가니 알 것 같다.     치매 환자 입장에서 아이들의 대화 였다. 아이들이 왜 이런 말을 하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