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모아보기

다음 DNS Lens 가 종료한다고 발표한 후 한참 동안 쓸수 있었는데, 이번에 진짜 없어졌다. 내 블로그도 이 사이트에 들어있기는 했지만, 내 경우 IT블로그의 글은 여기서 보는 것이 습관이 되었는데, 정말 없어지니 아쉬웠다.

물론 RSS 리더기도 있고, 트위터나 페이스북, 메신저로 받는 링크들을 보기에도 시간이 부족하지만, IT쪽의 글들이나 직접 만난적은 없지만 아주 오랫동안 보던 블로그를 볼 수 있는 재미가 있었다.

워드프레스 플러그인, WP RSS Aggregator

문득 이걸 만들어 보려는 생각이 들었다.

이걸 구현하는 것은 시간이 많이 걸리니 오픈소스들을 찾아 보았는데, 딱히 원하는 것을 잘 못 찾았다. 그래서 워드프레스 플러그인을 찾아 보았는데, 하나 찾았다. WP RSS Aggregator 이다.

rss를 등록해 놓으면 주기별로 크롤링 해와서 최신글의 제목을 포스트나 페이지에 넣어서 볼 수 있게 해준다.

무료는 제목까지 보여주고, 유료 플러그인을 구입하면 썸네일과 요약등도 볼 수 있다.

설치하고, 플러그인의 보여주는 부분을 조금 고쳐서 이 블로그에 블로그 모아보기 페이지를 만들었다.

다음 DNA Lens에서 보던 IT 블로그를 중심으로 블로그를 등록해 놓아, 예전에 사용하던 경험과 유사하게 해 놓은 셈이 되었다.

SNS에 밀려나(?)는 블로그

요즘은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처럼 간단하게 글을 쓰는 형태가 많고, 글을 쓰는 사람이 많다 보니 글을 잘 나르는 큐레이팅 식만 늘어가는 것 같아, 요즘은 블로그를 쓰는 사람이 예전 보다 훨씬 줄은 것 같다.

국내에는 네이버의 검색힘이 완전 장악하면서 거의 네이버 블로그만 있는 듯 보이고, 그러면서 올블르그나 한RSS같은 메타블로그나 RSS리더들도 사라졌고, 심지어 구글 리더도 종료 하면서하면서 RSS 지원들 마져 잘 안하게 된 것 같다. 네이버 포스트나 브런치도 RSS가 없으니 말이다. 그러고 보니 네이버 포스트 만들때 RSS 지원을 깜박했는데, 그건 RSS가 시장성이 없어서라기 보다는 그냥 내가 깜빡한것이다. 별로 어렵지도 않은 일이니. 지금은 내가 안하니 시장상황성 ROI를 따질테고.

글을 쓰는 일이 줄고, 이런 저런 글을 퍼 나르면서 의견을 간략하게 제시하는 행태가 되는 듯 하다.

다시 블로깅

그러나 점차 트위터나 페이스북등의 흘러가는 타임라인은 블로그나 페이지 처럼 기록해 놓은 기능을 원하게 되기도 한 것 같다. 마치 슬랙이나 메신저에서 정보와 대화가 흘러가지만 결국 필요한 것은 어디에 정리해 놓아야 하는 것 처럼 말이다.

그래서 다시 블로그를 시작하는 사람도 있는 것 같지만 그리 많이 보이지는 않는다.

정보가 너무 많아서, 20년 넘게 이야기 하는 “정보의 홍수”는 큐레이팅이라는 추세를 만들어 냈고, 전능한 편집자의 큐레이션에서 전문가 같은 일반이나 내 주변 사람들이 큐레이션해주는 것으로 움직이고 있는데, 암튼 여전히 정보는 많고, 소비할 시간도 부족한다.

정보를 습득하는 것도 좋지만 내것으로 만드는 것도 중요한 것 같다.

내 경우 블로깅은, 생각을 정리하거나, 궁금한 것들을 시간을 내서 찾아서 을 정리해 둬서 나중에 내가 찾거나, 다른사람에게 도움일 될만한 것을 아카이빙하는 용도로 사용하고 있는 것 같다.

그래서 시간을 내서 꾸준히 블로깅을 하려고 노력하는데 그렇게 쉬운 일은 아닌 것 같다.

블로그 모아보기에 내가 오랫동안 보았던 블로그를 방문해서 RSS를 찾아서 넣으면서, 정말 꾸준하게 블로깅 하시는 분들을 봤는데 참 대단하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블로그 모아보기를 만들어 넣고, 예전의 사용 습관을 비슷하게 나마 유지할 수 있게 되었고, 모이지 않고 흩어지고 산발적으로 유통되는 것에서 모아 놓은 글들을 보면서 꾸준하게 쓰시는 블로거들을 보면서 자극을 계속 받을 수 있을 것 같다.

여기에 있는 블로그들은 내가 가는 블로그의 전부가 아니라 가능한 IT위주로 만들어 놓았고 너무 개발내용만을 담고 있는 분들은 포함하지 않았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