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tube의 저질 댓글, 아이가 볼까 두렵다

내 블로그의  편리한 껌 포장지라는 글에는 댓글이 하나도 없다. 그러나 블로그에 동영상을 올리기 위해 저장소로 쓴 Youtube 에는 19개의 댓글이 달렸다. 이 동영상의 내용은 초등학교 6학년인 조카가  자기가 발견한 껌 포장지가 편리하다가 동작방법을 설명한다.

그러나 내  블로그에 하나도 안달린 댓글에 비해 유튜브에는 정말 이동영상의 주인공인 내 조카가 봤으면 울뻔한 댓글이 올라와있다.  정말 마음 상할까봐 차마  이 댓글들을 보여주지 못했다.

댓글은 아래에서 위로 봐야 한다. 즉 최근에 단 댓글이 맨 위에 보인다.

1페이지에 있는 댓글은 다음과 같다.

댓글

“누가몰라. 병신아니야?”

도대체 왜 이런 욕설을 하는 걸까?

2페이지에는 조금 자정하는 모습이 보입니다.

댓글

나 한테도 결국 이런 심한 댓글이 생겼다. 이걸 보니 내 블로그에 댓글이 달리지 않은 것이 오히려 감사한 것 같다. 내 블로그에는 아직 이런 댓글들이 없으니 댓글 기능을 켜 놓아야겠지만  Youtube  의 댓글 기능은 껐다.

Related Post




  • 정말 그렇습니다.
    자신이 쓴 댓글은 바로 자신의 얼굴인데요..
    youtube뿐만 아니라.. 포털 사이트 뉴스하단의 댓글을 보고 있자면..
    한숨이 나올 때가 아주 많습니다. ㅠㅠ

  • 정말 그렇습니다.
    자신이 쓴 댓글은 바로 자신의 얼굴인데요..
    youtube뿐만 아니라.. 포털 사이트 뉴스하단의 댓글을 보고 있자면..
    한숨이 나올 때가 아주 많습니다. ㅠㅠ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