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실패는 나의 자산

명문대를 나왔던 말던 간에 세상에는 똑똑한 사람이 있다. 아마도 우리 교육과 내가 보는 똑똑함의 기준이 다를지도 모른다.

자기가 실수를 해봐야 아는 사람, 그래서닥쳐야 깨닫고 후회하는 사람이 있다.  실수나 실패를 하고도 뭘 배워야 할지 모르고 세번이상 비슷한 실수를 반복하는 사람이 있다.

그에 비해 남의 실수나 실패를 보고 마치 자신이 한 것처럼 깨닫고 배우는 사람이 있고, 아예 실수나 실패를 하지 않는 사람이 있다.

더 이상 남의 사례를 볼 필요가 없을 때는 바로 남이 하는 것을 보고 배우지 못하는 것을 느낄 때 같다.   이런 사람에는 책과 논문도 읽을 필요가 없다. 자기가 실패를해 보고 그래서 뒤처져보면 알것이다.  학교도 아닌데 직장에서 2번 같은 실수까지 봐주는 그런  상사를 만나면 다행이고 말이다.

실패는  어떤 사람에게는 실패일 수 있고, 어떤 사람에게는 자산이 될 수도 있다.  실패를 한 후에 더 이상 비슷한 실패를 하지 않기 위한  학습을 했다면 실패는 그냥 실패가 아니라 자산이다. 남의 실수나 실패로 부터 배운다면 더 많이 더 빨리 배울 수 있을 것이다.

이에 대한 것은  내 경험상 석사, 박사와 같은 고학력이나 서울대,연고대와 같은 명문대 학력이나 머리 좋은 것과  거의 상관이 없었다.

들으면 다 아는 것 처럼 보여도 실제로 이를 하는 사람은 별로 없는 것 같다.

Related Post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