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 시장은 있는가?

아는 사람이 집을 정리하기 위해서  책을 버려야만 했다고 한다. 이런 경우 책을 필요한 사람 중에 아는 사람이 있으면 그냥 주면 좋을 텐데 누구 줄 사람이 없으니 버리게 되는 경우가 생긴다. 하긴 전공서적이면 시나 구 도서관이나  동사무서에도 안 받아줄지 모르겠다.

누가 유용하게 쓴다면야 책을 어떻게 그냥 버리겠는가. 이런 경우 책을 싼 값에라도 팔  수 있으면 좋을 것이다. 아까운 책들을 누군가가 다시 사용할 수 있게 되고, 작을지 모르지만 돈도 생기고, 게다가 택배 같은 것으로 누가 가져간다면 버리는 힘을 안써도 되지 않겠는가!

http://dobiho.com/wp/gallery/cache/blog/080304123706870.jpg_250.jpg

(중고책 사진 출처)

중고 책들은 필요하다. 특히 초,중,고등학교, 대학교의 중고 교재들도 학생들에게는 유용하다.부모님한테 책값타서다른데 쓰고 남은돈으로 중고책방에 가서 깨끗한 책사면 되니깐^^ 요즘은 어떻게 할라나? 원서는 제본하고 책은 아예 안사고 인터넷에서 인쇄하나?

가지고 있는 중고 책들을 팔고, 중고 책을 인터넷에서 살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알라딘 중고샵 을 이용하는 것이다.

물론 기존에 중고책들을 살 수 있는 사이트들은 있었다. 옥션도 했었고 다른 중고책 인터넷 사이트도 있었다.  그러나 중고책에 대해서 네이밍을 가지고 있고, 마케팅을 통해서 사람들의 관심을 사고 거래를 하게 하는 노력은  얼마나 했는지 모르겠다. 새로운 것은 아니지만 새로운 방법이 있을지는 모르겠다.

중고 인터넷  사이트들이 거의 없는 이유는 무엇일까?

사실 답은 모른다.

현재 국내 인터넷 사이트에서 중고시장은 거의 없어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비지니스 모델들을 바꾸거나 없어져 버린 것 같다. 기업의 입장에서는 중고품의 물량에 비해서 오픈마켓의 등장으로 여러 품목과 가격들의 물량 공세와 마진으로 중고품에 대한 비지니스를 소흘할 수 밖에 없었을지도 모른다. 그냉 내 추측이다.

소비나의 니즈는 없을까?

과연 우리나라 사람들은 중고를 싫어 하는 것일까? 아니면 필요가 없을까?

소비자의 니즈는 있는데 이를 쉽게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어서일까? 아니면 비지니스 적으로 이익이 적게 남기 때문일까?

벼룩시장

(출처: 벼룩시장 사진)

그러나 나는 아직 사용자의 중고에 대한 니즈는 있다고 본다.

그것이 얼마나 큰지는 몰라도 말이다.

구청, 초등학교, 교회에서 하는 벼룩시장은 여전히 거래가 되는 것 같다. 인터넷 동호회의 중고장터에서도 아직 거래가 이루어지고 있으니  중고에 대한 니즈는 아예 없는 것은 아닌 것 같다. 어쩌면 품목일지도 모른다.  일본의 야후! 제팬 경매를 우리말로 사용하는 사람도 꽤 있으니 말이다.

아이 엄마는 아이들 책을 서점에서 살 때도 있지만 질로된 책들은 아주 비싸서 중고책을 거래하는 사이트나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사거나 동네 엄마들끼리 직거래를 한다. 필요한 책을 구하는 것, 가지고 있는 책을 필요한 사람과 연결하는 것, 그리고 거래 방법 때문인 것 같다. 동회회 사이트의 중고장터가 아직도 되는 것은 해당 품목에 관심 있는 사람들이 모였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나는 알라딘의 중고샾이 어떻게 될것인지 궁금하다.   국내에는 중고품을 다루는 인터넷 사이트가 성공할 수 있을까? 에 대해서 궁금하기 때문이다. 특히 사용자의 니즈가 있는 것인지, 아니면 기업에서 제공하는 서비스의 방법이 이슈인지가 궁금하다.

과연 어떨까 될까? 뭘 믿고 사업을 시작했을까?

Related Post


  • 알라딘의 중고샾이 어찌 될지 저도 궁금합니다.
    6개월쯤 뒤에 김성동 팀장님을 초정해 물어 볼께요. ㅎㅎ

  • 알라딘의 중고샾이 어찌 될지 저도 궁금합니다.
    6개월쯤 뒤에 김성동 팀장님을 초정해 물어 볼께요. ㅎㅎ

  • 여러 복지 단체에 기부하는 방법도 좋을 듯 합니다. 해당 책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직접 전달되기도 하고, 아니면 바자회를 통해 판매한 수익금이 생기면 후원금으로 사용한다고 들었습니다.

    중고도서 온라인 시장이 활성화되지 않는 이유는 첫째, 중고품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심리. 둘째, 중고책값이 택배비에 비해 별로 크지 않아서 판매자나 구매자가 거래를 꺼려함(가격경쟁력). 셋째, 도서의 상태를 확인하기 어려움 등의 문제점들이 해결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봅니다. 중고도서 쇼핑몰이 너무 소규모로 운영되어서 정작 원하는 책을 찾기 어려웠던 점은 차치하더라도 말이죠.

  • 여러 복지 단체에 기부하는 방법도 좋을 듯 합니다. 해당 책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직접 전달되기도 하고, 아니면 바자회를 통해 판매한 수익금이 생기면 후원금으로 사용한다고 들었습니다.

    중고도서 온라인 시장이 활성화되지 않는 이유는 첫째, 중고품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심리. 둘째, 중고책값이 택배비에 비해 별로 크지 않아서 판매자나 구매자가 거래를 꺼려함(가격경쟁력). 셋째, 도서의 상태를 확인하기 어려움 등의 문제점들이 해결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봅니다. 중고도서 쇼핑몰이 너무 소규모로 운영되어서 정작 원하는 책을 찾기 어려웠던 점은 차치하더라도 말이죠.

  • 하얀사자

    네이버의 중고나라라는 카페가 제법활성화 되있는거 같더군요.
    아무래도 중고를 쓰는 사람만 쓰게되니. 커뮤니티 형식으로 개인거래 위주가 되는게 아닐까 생각됩니다.

  • 하얀사자

    네이버의 중고나라라는 카페가 제법활성화 되있는거 같더군요.
    아무래도 중고를 쓰는 사람만 쓰게되니. 커뮤니티 형식으로 개인거래 위주가 되는게 아닐까 생각됩니다.

  • 알라딘의 중고샵.. 전 잘될거같은 예감이 들어요. 저도 막 이용해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거든요. ^^ 도서전문 쇼핑몰이라 더 믿음도 가구요~

  • 알라딘의 중고샵.. 전 잘될거같은 예감이 들어요. 저도 막 이용해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거든요. ^^ 도서전문 쇼핑몰이라 더 믿음도 가구요~

  • 일단, 책은 지역 도서관에 기증하는 방법이 있더군요.

  • 일단, 책은 지역 도서관에 기증하는 방법이 있더군요.

  • 근영

    북코아 있습니다..중고책 팔더군요.

  • 근영

    북코아 있습니다..중고책 팔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