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팝업 문구 UI

FMC (Fixed Mobile Convergence)서비스는 3G뿐만 아니라 WiFi 를 통해서도 전화를 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근데 사용자가 무선랜지역으로 들어가서 전화통화할때 사용자에게 무선랜으로 접속해서 전화를 할지 승낙을 받아야 할까? 아님 알려주기만 해도 될까? 아님 그냥 무선랜으로 접속해서 전화를 쓰게할까?

moux  백승화씨가 쓴 ‘모바일 UX 인사이트, 관계 디자인‘ 이란 책에 보면 이에 대해 실제 KT에서 고민한 내용을 알 수 있다.

모바일 UX 인사이트, 관계 디자인

“얼마전 FMC 환경하에서 새로운 팝업 문구에 대해 동료와 격론을 벌일 적이 있습니다. FMC 단말은 거의 무선랜과 비싼 WCDMA로 접속 가능한 어플과 WCDMA로만 접속 가능한 어플로 구분되었습니다.

이번 경우는 Wifi가 떠 있는 동안 WCDMA로만 접속가능한 어플이라서 어떻게 사용자에게 알리고 WCDMA로 연결해야 하는 것이 이슈였습니다.”

여기에 엔지니어와 UI 디자이너가 제안한  팝업창 문구는  이랬다고 한다

  • 엔지니어의 제안: “3G망에서 KUN 브라우저를 구동합니다-확인”
  • UI 디자이너 A의 제안: “WCDMA 망으로 쇼인터넷을 접속합니다-확인”
  • UI 디자이너 B의 제안: “선택하신 서비스는 무선랜을 통해서 이용하실 수 없습니다.무선인터넷(WCDMA)으로 접속하시겠습니까?-확인/취소”

최종 결론은 선택을 하게 하는 것이 아니라 그냥 접속하고 알려주는 것으로 했다고 한다.

“무선인터넷(WCDMA)으로 접속합니다-확인”

아마도 조금만 경험이 있는 UI 디자이너라면 B의 제안대로 만들 것이다. 사용자에게 선택하라고 말이다. 사실 이건 사용자에게 책임을 전가시키는 것과 같다.

B의 제안은 문구가 길기도 하지만 부정적인 문구를 통해서 사용자에게 안좋다는 인식을 갖게 할 수도 있다.

백승화씨는 이 팝업 문구 결정을 옵트인과 옵트인 아웃으로 설명한다.  재미있는 관점이다.

옵트인 방식은 필요할때 선택하게 하는 것이고, 옵트아웃 방식은 디폴트는 그냥 가고 불필요할때 선택을 해제하는 것을 말한다.

옵트아웃은 디폴트의 위력이다. 기억하는가? 한 10년전쯤에 리얼오디오를 설치할때 디폴트로 별의별게 다 체크되어 있었다. 문제는 그걸 스크롤아래에 숨겨놓았다는 것.

최근 어떤 공짜 어플들을 깔때 마지막 단계 바로 앞에서 제휴사의 툴바 설치와 시작페이지를 어느 포탈로 한다는 게 체크되어 있어서 그냥 [다음],[다음] 누르다가 [확인] 버튼 누르면 원래 의사와 상관없이 툴바가 설치되고 시작페이지가 바뀌는데 이것도 이런 방식이다.

신문이나 잡지를 3달 공짜로 구독하라고 하면서 자동이체를 기록한다. 그리고 3달 후에 해지 신청안하면 자동으로 청구된다.

옵트아웃은 행동경제학자들이 경제분야에서 이 위력을 얘기하기도 한다. 넛지와 같은 책은 이러한 디폴트 값이 얼마나 사람들을 뭔가를 하게 하게 살짝 밀때 효과적인지를 얘기한다.

근데,아까 그 문제에서 물어보지 말고, 뭐 한다고 얘기하지 말고 그냥 wifi가 되면 wifi 로 접속해서  전화통화하게 해주면 안될까? 전화기에 어떤 것에 접속되어 있는지 전파세기 같은 것 옆에다가 표시만 해주면 어떨찌.  백승화씨의 이론에 따르면 옵트아웃 방식으로 말이다.


Related Post


  • 추천글..확실하게 남겨주셨네요..^^
    감사합니다.^^

    그런데 조금더 정확하게 말씀드리면..
    FMC는 2가지가 있습니다.
    WiFi only인 VoIP와 WiFi+WCDMA+WIBRO인 Data FMC입니다.
    Data FMC는 WAP/WIPI등의 데이터 통신 어플들입니다.
    따라서 위의 통화라는 말은..^^

  • Pingback: pxd UX Lab.()

  • 좋은 정보네요~~^^

  • 좋은 정보네요~~^^

  • 팝업문구라도 그 배경을 알고 접근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대다수의 사용자는 여러가지 선택상황이 높이게 되는걸 좋아할 사용자는 없습니다.
    인터넷이 된다면 와이파이인지 3g연결중인지 자동으로 연결되고 인터넷을 연결한 목적이 되는 서비스가 잘되면 그만압니다.
    그러나 이 경우는 3g접속시는 과금이 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유저가 인지하지 못하면 유저에게 안내없이 과금을 부과하는 꼴이 됩니다.
    이 경우는 사용자가에 선택/취소를 하는것을 기본전제하게 제일 좋은 방법을 생각하면 될 것 같습니다.
    B안이 베스트이고, 옵트아웃방식을 한다면, 설정메뉴에서 유저가 선택할때, 안내문구로 미리 안내해 주는 것입니다. 그리고 통화종료버튼으로 긴급히 취소할 수 있는 보완장치가 있다는 것을 매뉴얼에 명기해주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UI/UX팀이라면 B안을 대부분 제시했을 것 같네요.

  • 그런데 지금 보니 FMC네요. moux님 말대로 영상통화등 사용자가 화면을 보고 서비스를 이용하는지, 음성통화기능만 제공하여 전화기와 똑같이 귀에 대고 통화하는지에 따라, 제일 핵심기능에 방해를 많이 준다면, 팝업문구가 아예 필요없거나 다른 방식으로 알려줘야 될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실제로 동작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확인하여 UI를 생각한다면 좀더 사용자에게 편한 안내문구를 만들수 있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