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타는 올바른 자세: 팔과 엉덩이가 아프다면?

요즘 자전거 타기는 학창시절에 자전거 탈때와 비교하면 뭔가 어렵고  복잡한 것 같다.

자전거를 2시간 정도 탔는데, 엉덩이가 아팠다. 예전에 학생용 자전거나 싸이클(요즘이면 이게 로드 자전거일 것 같다) 로 4시간을 타도 그런적이 없었는데 말이다.  나이 먹어서 그럴 수도 있겠지만.

MTB 를 탔더니 이젠 엉덩이 뿐만 아니라 팔도 아팠다.

자전거를 살때 자전거방 주인에게서 피팅을 했으니 안장 높이 같은 것은 아닐 것 같다.

왜 그런지 찾아보니 타는 내 자세가 잘 못되어 있었다.  찾아본 것 중에서 내 문제와 가장 유사한 것은 설명한  동영상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자전거 타는 나쁜 자세

허리를 꼿꼿이 펴고, 팔도 펴서 무게 중심을 앞에 두고, 안장 앞쪽에 앉는다.

자전거-자세-나쁜-자세-

 

 

자전거 타는 좋은 자세

안장의 뒷부분까지 꽉차게 앉고, 배를 접어서 허리를 숙이고, 팔은 살짝 핸들에 얹어두는 정도로 체중을 뒤에 둔다

자전거-자세-올바른-자세-

 

새로산 MTB 자전거는 핸들과 안장의 높이가 비슷해서 예전 신사용이나 학생용 자전거 처럼 허리를 세우고 타는 것이 아니었는데, 나는 허리를 쭉 펴고 팔을 곳게 뻣어 핸들에 무게를 두고 타서 핸들을 잡은 팔에도 힘이 들어가서 팔이 아픈 모양이었다.

자전거 자세에 대한 동영상은 다음이다.

 

엉덩이는 안장통이라고 부를 만큼, 해결책은 다양한 것 같은데, 우선은 자전거를 타는데 앉는 자세 부터 확인해야 하는 것 같다.

자전거가 예전 처럼 그냥 학생용, 숙녀용, 신사용 자전거 그리고 짐빠의 분류와 그냥 타는 것이 아닌 것 같다. 요즘 자전거 타기는 자동차 정도는 아니더라도 고관여 제품이나 활동이 된 모양이다.  예전의 전문 수준의 자전거의 종류와 자전거 타기가 생활 수준이 높아져서 보편화된 수준으로 온것일 수도 있을 것 같다. 

요즘의 자전거를 구입하고 타면서 많은 사람들이 비슷한 문제를 겪고, 그걸 해결하기 위해 해결책을 찾는데, 그게 다 자기만 소비되고 말고 그나마 정리를 잘 하는 사람들이 남겨 놓은 것으로 뒷 사람의 노력을 줄여주는 것같다.  다른 사람이이미 잘 정리하기도 했지만 나도 내가 직접 경험하고, 시간을 들여 찾은 것을 같은 문제를 겪고 있는, 겪을 사람을 위해서 정리해 보았다.

 

 

Related Post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