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실 대신 스타벅스를 갈까?

퇴근 후나 주말에 혼자 스타벅스에 노트북을 가지고 가서 무선으로 인터넷을 사용하는 후배가 있습니다. 된장녀 아니냐고 놀렸더니 게임방에 가는 것 보다 더 낫다고 하네요. 노트북을 가져가야 하고 배터리 때문에 불편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좋다고 하네요. 배터리 때문에 전기 컨센트 있는 자리를 잡으려고 한다더군요.

 

스타박스는 사용자 경험을 파는 곳의 예로 유명합니다. 스타벅스는 커피를 하는 것 보다는 장소를 판다는 의미인 모양입니다. 저도 최근에 읽은 몇권의 외국 서적의 어떤 책의 머릿말에 스타박스에서 글을 써서 스타박스에 감사한다는 것도 본 적이 있습니다.

1998년인가 1999년에 IMF 금융구제를 받던 때에 제 테니스 싸부가 미국으로 이민을 갔었습니다. 실리콘 밸리라고 하는 산호세에는 한집 건너서 스타벅스가 있는데 사람들이 스타박스에 모여서 회사를 만든다고 했습니다. 제 싸부도 스타박스에서 사람들을 만나서 회사를 했었으니깐요. 실제 가보니 스타벅스가 우리나라 동네 미장원 처럼 한집 건너서 있더라군요.

오늘 무관심을 파는 다방, ‘아메리카 스타벅스‘ 라는 기사에 다음과 같은 내용이 있었습니다.

 

커피 대신 장소를 판다

스 타벅스의 다른 별명 가운데 하나는 ‘작가들의 천국(Writers’ paradise)’이다. 굳이 이를 인용하지 않더라도, 스타벅스가 새로운 노동환경의 혜택을 입었음을 쉽게 알 수 있다. 지식노동의 종류와 양이 증가하고, 컴퓨터와 인터넷의 보급으로 노동의 장소가 일터 밖까지 확장되었으며, 경제활동의 영역이 확장되면서 노동자들의 이동 또한 잦아졌다.

그 로 인해 사람들은 집과 일터가 아닌 ‘제3의 장소’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게 되었으며, 작가나 번역가처럼 아예 커피숍을 일터로 이용하는 사람들도 늘었다. 직장 일을 가지고 나온 사람들에게도 일할 장소를 제공한 것은 물론이다. 결혼을 하지 않은 사람은 적막한 집이 싫어서, 결혼한 사람은 적막한 장소가 필요해서 이 곳을 찾았다. 어쩌면 스타벅스가 확장한 것은 가정의 베란다보다는 사무실 책상인지 모른다.

스타벅스, starbucks

(사진출처)

커피가 아니라 장소를 판다면 우리네 다방 처럼 그런 만남의 장소일까? 그럼 개인 사무실 처럼 혼자서 일을 하기 에는 부적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스타박스는 아래 글 처럼 개인이 일을 할 수 있도록 하게하는 모양입니다.

무관심을 파는 커피숍

 

커피숍들을 대상으로 한 가지 실험을 해 보았다. 스타벅스 몇 군데와 스타벅스식으로 운영되는 다른 체인 및 지역 커피숍을 찾아 몇 시간씩 보내보는 것이다. 그러면서 ‘제3의 공간’으로 가장 마음에 드는 곳을 찾아 그 이유를 분석하는 것이다. 어차피 커피숍에 살다시피 하는 사람이므로 이 작업은 별도의 수고와 시간을 필요로 하지 않았다.

몇 주간 이곳 저곳에서 시간을 보내 본 결과, 미국 커피숍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무관심’이라는 사실을 알아냈다. 불친절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점원은 최대한 친절하고 정중해야 한다. 하지만 돈을 받고 커피를 건넨 이후에는 그 고객과의 소통은 완전히 단절되어야 한다. 고객은 그 ‘친절한 무관심’ 속에서 원하는 시간만큼 원하는 일을 하다 돌아갈 것이다.

이러한 익명성을 위해 필요한 것은 점원들의 시선이 미치지 않을 만큼 넓거나 시선을 적당히 차단해 주는 공간구조다. 독서에 불편함은 없지만 적당히 얼굴을 가려주는 부분조명은 고객 사이의 시선을 차단하고 있었다. 미국인들은 돈을 지불하고 산 무관심의 안락 속에서 제 할 일들을 하다 소리 없이 하나둘 일어섰다.

 

요즘 저도 찬찬히 생각할 일들이 있어서 퇴근 후에 혼자 스타벅스에 갈까, 독서실에 갈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오늘 이 기사를 읽고 나서 독서실 말고 스타박스에 한번 가볼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맥북 프로이니 잘 쓰면 4시간은 버틸 수 있으니 전원 컨센트 있는 자리가 필요 없을 것 같기도 하지만, 그래도 모르니 전원 콘센트가 있는 자리를 잡아야 할지와 화장실 갈때 노트북을 들고 가야 하나 말아야 하나가 고민일 것 같습니다. 안그러면 아래와 같은 실험처럼 되지 말라는 법도 없습니다.

 

 

 

Related Post


  • nob

    한번도 가보질 않아서..

  • nob

    한번도 가보질 않아서..

  • 스타벅스라..이름은 많이 들어 봤는데요..ㅋㅋ 여기에는 스타벅스라는 곳이 없어서요. 워낙 시골이라..언제 기회가 된다면 한번 꼭 가보고 싶습니다.

  • 스타벅스라..이름은 많이 들어 봤는데요..ㅋㅋ 여기에는 스타벅스라는 곳이 없어서요. 워낙 시골이라..언제 기회가 된다면 한번 꼭 가보고 싶습니다.

  • 저도 간혹가다한번식스타벅스를 이용하는편입니다…ㅋㅋㅋ 일주일에 한번꼴은 아니지만 한달에 한두번꼴정도 이용하죠…ㅋㅋㅋ 무선인터넷이되는관계로다가.. PC방에가는것보단 훨신이득인것같습니다..

  • 저도 간혹가다한번식스타벅스를 이용하는편입니다…ㅋㅋㅋ 일주일에 한번꼴은 아니지만 한달에 한두번꼴정도 이용하죠…ㅋㅋㅋ 무선인터넷이되는관계로다가.. PC방에가는것보단 훨신이득인것같습니다..

  • 저희 동네 구립 도서관은 10시까지 하고 노트북 전용 좌석이 있으며 전원 콘센트와 Wifi AP 에 접속할 수 있습니다. 대신 그 동네 살아야 합니다. ^^;

  • 저희 동네 구립 도서관은 10시까지 하고 노트북 전용 좌석이 있으며 전원 콘센트와 Wifi AP 에 접속할 수 있습니다. 대신 그 동네 살아야 합니다. ^^;

  • 스타벅스의 무관심. 어제 작은 모임이 있었는데, 직장근처 스타박스 앞에서 픽업을 해주기로 했었습니다. 둘이 먼저 만나서 차를 기다리는데, 추워서 스타벅스안에 들어가서 기달리자고 합니다. 문득, 이글의 스타벅스의 무관심이 생각나서 그냥 들어가서 커피를 시키지 않고 앉아서 차가 올때까지 기다리다가 나왔습니다. 뻔뻔한 용기(?)가 생기더라구요.

  • 스타벅스의 무관심. 어제 작은 모임이 있었는데, 직장근처 스타박스 앞에서 픽업을 해주기로 했었습니다. 둘이 먼저 만나서 차를 기다리는데, 추워서 스타벅스안에 들어가서 기달리자고 합니다. 문득, 이글의 스타벅스의 무관심이 생각나서 그냥 들어가서 커피를 시키지 않고 앉아서 차가 올때까지 기다리다가 나왔습니다. 뻔뻔한 용기(?)가 생기더라구요.

  • 하지만, 스타벅스에서 무선인터넷을 사용하려면 네스팟 아이디를 가지고 있건, 한시간에 1,500원 하는 요금을 지불해야 하죠. 아직 한국 내에서 노트북을 가지고 자유롭게 무선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 곳은 극히 제한적이죠. 심지어 시장점유율 2위인 커피빈은 네스팟 조차도 잡히지 않는 실정입니다. 지금 제가 있는 이 곳, 샌프란시스코나 얼마전에 들렀던 도쿄 롯폰기힐즈 근처의 상황과 비교하면 한국의 무선인터넷 인프라는 한참 뒤쳐져 있다는 생각을 합니다. 제아무리 좋은 기술을 가지고 있으면 뭐합니까, 우리에게는 그야말로 그림의 떡인걸요…

  • 하지만, 스타벅스에서 무선인터넷을 사용하려면 네스팟 아이디를 가지고 있건, 한시간에 1,500원 하는 요금을 지불해야 하죠. 아직 한국 내에서 노트북을 가지고 자유롭게 무선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 곳은 극히 제한적이죠. 심지어 시장점유율 2위인 커피빈은 네스팟 조차도 잡히지 않는 실정입니다. 지금 제가 있는 이 곳, 샌프란시스코나 얼마전에 들렀던 도쿄 롯폰기힐즈 근처의 상황과 비교하면 한국의 무선인터넷 인프라는 한참 뒤쳐져 있다는 생각을 합니다. 제아무리 좋은 기술을 가지고 있으면 뭐합니까, 우리에게는 그야말로 그림의 떡인걸요…

  • 홍서

    혼자오는 손님의 니즈는
    별다방이 동급 다방 중에 가장 잘 파악하는 거 같아요.

    포스트에서 말한 무관심, 공간구조… 공감되네요~

    근데 전 화장실 갈때 노트북 놓고 그냥 가는데요.
    처음에는 누군가에게 좀 봐달라고 했지만,
    별다방 분위기가 버스 터미널 같이 위험하진 않더라구요…

  • 홍서

    혼자오는 손님의 니즈는
    별다방이 동급 다방 중에 가장 잘 파악하는 거 같아요.

    포스트에서 말한 무관심, 공간구조… 공감되네요~

    근데 전 화장실 갈때 노트북 놓고 그냥 가는데요.
    처음에는 누군가에게 좀 봐달라고 했지만,
    별다방 분위기가 버스 터미널 같이 위험하진 않더라구요…

  • Pingback: 소프트웨어, 자꾸 이딴 식으로 만들거야? | The Humble Programm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