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북에서 forward delete 키

윈도우즈의 delete 는 맥에서는 forward delete

맥북과 윈도우즈의 키 중 삭제와 관련된 키의 이름이 다른 것 같습니다.

윈도우즈의 delete 키는 현재 위치에서 그 다음에 나오는 글자를 지우는 기능을 하는데,
맥북의 delete 키는 현재 위치에서 먼저 나온 글자를 지웁니다. 즉 윈도우즈의 Back Space 키에 해당합니다. 위치도 윈도우즈의 back space 키 위치가 같습니다.

윈도우즈에서 delete 기능은 맥에서는 forward delete 라고 하는 모양입니다.

 

macbook pro keyboard

 

맥북에서 커서 다음 글자를 지울려면 Fn + Delete

맥북 키보드에서 불편한 것중의 하나는 현재 커서에서 다음에 나오는 글자를 지울 때 사용하는 윈도우즈의 delete 에 해당하는 키가 없다는 것입니다.

찾아 보니 Fn + Delete = 윈도우즈의 delete 키 였습니다.

 

 

윈도우즈의 delete 기능을 enter 키에 매핑하기

이제는 fn + delete 에 습관이 조금 되어 가고 있지만, 그래도 아직도 좀 불편하긴 합니다.

맥북에는 Retrun 키와 오른쪽 사과키 옆에 Enter 키가 있습니다. 사용하지 않는 이 Enter 키를 윈도우즈에 해당하는 delete 키로 매핑할 수 없을까 찾아 보다가 무료 프로그램을 찾았습니다. 그것은 DoubleCommand 라는 프로그램입니다.

프로그램을 다운로드 해서 설치를 합니다. 이 프로그램은 어플리케이션 폴더에 넣어서 설치하는 방식이 아니라 실행시켜서 설치하는 방식입니다. 설치 하면 시스템 환경 설정의 기타에 들어 갑니다.

레오파드에서도 동작합니다.

DoubleCommand

Enter 키를 윈도우즈의 delete 키로 매핑을 하려면 그림과 같이 왼쪽 아래의 ‘Enter key acts as forward delete’ 를 체크 하고, 오른쪽의 [Activate] 버튼을 누르고 Save 옆의 [System] 이나 [User] 버튼을 클릭하면 됩니다.

이렇게 하면 오른쪽 사과키 옆의 Enter 키로 윈도우즈의 delete 키 기능을 대체할 수 있습니다.

그래도 윈도우즈 키보드 위치와 달라서 다시 익혀야 하는 문제가 있긴 합니다. Fn + Delete 가 기억하기에는 나은 것도 같습니다. 대신 왼쪽의 fn 키를 누른 상에서 delete 키를 누르는 경우 보다 그냥 Enter 키 하나 누르는 것이 편한 것 같기도 합니다.

 

 

‘\’ 키를 윈도우즈의 delete 키로 할 수 있다

만약 글자 중에서 ‘|’ 나 ‘\’ 를 사용하는 일이 없는 사람은 이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 에 해당하는 키를 윈도우즈의 delete 키로 매핑할 수도 있습니다.

윈도우즈는 파일 경로를 ‘/’ 가 아니라 ‘\’ 로 표시하기 때문에 ‘\’ 키가 필요하지만, 맥은 유닉스가 기본인지 파일 경로가 ‘/’ 로 되어 있어서 얼마나 ‘\’ 를 쓸지 모르겠습니다.

 


사용 상황에서 보면 우측 코멘트 옆의 enter키/옵션키를 forward delete 로 매핑하는 것이 편리하다

‘\’ 키는 delete 키 바로 아래에 있어서 위치 기억하기는 편할 것 같기는 합니다. 그러나 윈도우즈의 delete 키, 즉 ‘forward delete’ 를 사과키 옆의 enter 키로 매핑하는 것이 더 편한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delete 키 아래에 있는 ‘\’ 가 forward delete 기능은 위치상 기억하기는 쉽지만, forward delete 를 할 때의 상황은 대부분 방향키나 home 키로 커서를 움직인 다음에 사용하기 때문에 방향키 왼쪽에 있는 enter 키를 누르는 것이 더 편리한 것 같습니다.

 

 

사용 정황을 고려한다면 enter 키에 forward delete 키를 매핑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저는 fn+delete 와 매핑한 enter 키 둘다 사용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Related Post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