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기 3.0

여느 회사에서는 인센티브라는 제도를 운영한다. 성과를 잘 낸 사람에게 금전적인 보상을 해주는 것이다.  큰 성과를 낸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과의 차이를 더 크게 하려고 회사는 노력한다.  금전적 보상을 줄 테니 큰 성과를 내라고 말이다.  일을 잘 못하는 사람에게는 기회를 별로 주지 않기도 한다.

지금 시대에서 과연 사람들을 움직이게 하는 동기는 무엇일까?   상이나 벌?

다니엘 핑크는 <드라이브>란 책에서 동기 3,0 이라고 하면서 사람들의 내재적 동기를 얘기한다.  

드라이브: 창조적인 사람을 움직이는 자발적인 동기부여의 힘

이게 실제로 우리를 움직이는 힘이라고 말이다. 이 책의 부제를 보니 <The Surprising Truth About What Motivates Us> 인데, 우리를 동기부여하는 놀라운 사실이란 바로 자발적인 내적 동기라는 것이다. 

생존으로 움직였던 것을 1.0 이라고 하고, 20세기 까지 외적 보상과 처벌로 움직였던 것을 2.0으로 규정한다. 단순 반복이 아니라, 더 창의적인 일을 하는데 있어서는 외적 동기가 아니라 내적 동기가 중요하고 이걸 3.0으로 규정하고 있다.

동기 1.0 동기 2.0 동기 3.0
생존 외적 동기

  • 외적 보상과 처벌
    (당근과 채찍)

(규칙위주의 기계적인 일)

자발적인 내적 동기

  • 자율성: 자기주도적
  • 숙련:몰일에 이르는 길
  • 목적:의미있는 삶

(창의적인 일)

 

당근과 채찍은 규칙 위주의 기계적인 일에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정해진 규칙이 있으니 이걸 더 창의적으로 하려면 그냥 ~ 하면 ~ 할께가 아니라 더 큰 내적 동기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motivation3

(이미지 출처)

댄핑크가 ” The puzzle of motivation” 라는 제목으로 TED에서 강연한 것이 있는데, 다행히 한글 자막이 있다.

 

결국, 창의적인 일을 하는데 있어서는 외적인 압력 보다는  스스로 자기결정을 할 수 있고, 스스로를 통제하고, 몰입하고, 의미있는 삶을 살겠다는 인간 본연의 존재로서의 가치가 중요한 것 같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