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강점을 찾아라

지난 주에 회사에서 리더쉽 교육을 받았습니다. 교육에 들어가기 전에 책을 나눠주더니 책을 읽고, 책 안에 있는 코드로 설문조사를 하고 오라고 하더군요.

받은 책은 ‘위대한 나의 발견 강점 혁명 (Now, Discover Your Strengths) ‘ 이었습니다.

위대한 나의 발견 강점 혁명

2007 Yahoo! Usability & User Research Conference 참석하기 위해서 야후! 미국에서 온 몇명이 이 책을 보더니 꽤 좋은 책이라고 합니다. 교육에 들어가서 알았는데, 야후! 미국은 전 사원을 대상으로 이 교육을 하고 있다고 하네요.

이 책의 핵심은 자신의 약점이 아니라 강점을 파악해서 이를 개발하라는 것입니다.

사람들은 보통 자신의 약점을 파악해서 그 약점을 보완하기 위한 노력을 하는데, 이 책은 강점을 더 개발하라는 쪽입니다.

직장 생활에서 자신의 강점을 살려서 일을 하는 사람은 20% 이다

갤럽에서 64개국, 101개 기업에서 일하는 170만명에게 “당신은 매일 직장에서 가장 잘하는 일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얻습니까?” 라고 물었습니다.

그 결과 “매우 그렇다” 라고 답을 한 사람의 비율은, 즉 자신에게 주어진 일을 하면서 스스로 강점을 발휘하고 있다고 느끼는 사람의 퍼센트는 20% 였다고 합니다.

더욱 놀란 것은 한 분야에서 일한 기간이 길 수록, 그리고 전통적인 승진 코스를 밟아 높은 자리에 오르면 오를 수록 자신의 강점을 충분히 발휘하지 못한 것으로 느낀다는 점입니다.

과연 현재 직장에서 내 강점을 얼마나 살려서 일을 하고 있는 것일까요?

34가지 테마

DISK나 MBTI 처럼 개인의 성격을 파악하는 측면은 비슷하지만, 그 유형의 기준이 좀 다른 것 같습니다.

갤럽에서는 200만명의 데이타로 34가지의 테마를 분류했다고 합니다. 그 34가지는 다음과 같습니다. 설문을 통해서 5가지를 뽑게 됩니다.

  • 개발자 Developer
  • 개인화 Individualization
  • 경쟁 Competition
  • 공감 Empathy
  • 공평 Fairness
  • 관계자 Relator
  • 긍정성 Positivity
  • 매력 Woo
  • 맥락 Context
  • 명령 Command
  • 미래지향 Futuristic
  • 복구자 Restorative
  • 분석가 Analytical
  • 사고 Intellection
  • 성취자 Achiever
  • 신념 Belief
  • 신중함 Deliberative
  • 연결성 Connectedness
  • 의사소통 Communication
  • 자기확신 Self-Assurance
  • 적응력 Adaptability
  • 전략 Strategic
  • 조정자 Arranger
  • 조화 Harmony
  • 중요성 Significance
  • 질서 Discipline
  • 착상 Ideation
  • 책임 Responsibility
  • 초점 Focus
  • 최상주의자 Maximizer
  • 탐구심 Input
  • 포괄성 Inclusiveness
  • 학습자 Learner

책의 뒷 부분에 보면 심리학의 기준과 이 책이 기준에 대한 언급이 있습니다. 심리학에서는 인간의 성격을 신경증(감정적 안정성 반영), 외향성(타인과의 교제 추구), 개방성(새로운 경험, 생각등에 대한 흥미), 사교성(호감도, 조화도), 양심(규칙 준수, 극기, 정직) 등의 5가지로 요소로 집약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 책이 34가지 테마는 심리학의 5가지 요소에 기초하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이 책에 따르면 심리학의 5가지 요인은 개념적이지 실제로 측정 모델이 아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뭘 믿을 수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개럽은 실용적인 것임으로 강조하는 것 같습니다.

이 책의 대부분은 34가지 테마에 대한 설명입니다. 각각의 테마의 사람에게 어떻게 코칭하라는 얘기는 없습니다. 아쉬운 부분인데, 아무래도 이 책은 리더쉽 보다는 자기 계발 서적 같습니다. DISK 등은 개인의 특성을 파악해서 이를 바탕으로 사람 마다 다른 코칭을 하라는 방식인데 이 책은 거기 까지는 안갑니다. 아무래도 2편이 있을 것 같습니다.

리더쉽 교육에서는 사람들의 특성을 바탕으로 팀웍으로 어떤 일을 하는 숙제들을 받았는데, 개인의 특성별로 업무를 할당하는 것들을 해 보았습니다.

책에 있는 ID 코드를 가지고 웹 사이트에 들어가서 설문을 하면, 최종 다섯가지를 뽑아 줍니다. 한 번 밖에 할 수가 없습니다. 책과 웹설문 ID코드라. 책을 사야만 합니다. 책 팔줄 아는 기획인 것 같습니다.

제 결과는 요즘 제가 생각하기에 저를 잘 잡아 낸 것 같습니다. 다만, 개인 성격이나 스타일이라고 생각했던 것을 강점이라고 말 할 수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강점이라기 보다는 자기 성격, 또는 스타일일을 알아서, 이것들이 강점으로 사용될 수 있는 직업이나 직무를 찾거나, 일을 할 때에 어떻게 이용하라고 하는 의미로 생각해야 할 것 같습니다.

자신의 약점 보다는 강점을 파악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인 것 같습니다.

이 강점을 어떤 직업에서 잘 살릴 수 있는지, 지금 하고 있는 직업과 일에서 어떻게 잘 살릴지 고민해야 겠습니다


Related Post




6 Comments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