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에서본 좌변기 버튼

전에 우리 아이의 좌변기 물내리는 것을 보고 서 있는 곳에 물내리는 스위치가 있는 좌변기를 이야기한 적이 있었습니다.

호주 시드니 교외의 스트라스필드라는 곳의 하숙집에서 비슷한 좌변기를 보았습니다. 사진을 찍었습니다.

좌변기

 

우리나라 좌변기는 물통이 변기 뒤에 달려있는데, 호주 가정집에 있는 이 좌변기는 물통이 위에 있습니다. 그래서 물 내리는 버튼이 위에 있습니다. 하얀색 물통위에 조그만 버튼이 바로 물 내리는 버튼입니다. 누르기는 쉽지 않습니다. 힘을 줘야 내릴 수 있습니다.

좌변기

 

이 집의 화장실 위치는 우리나라처럼 욕실과 화장실이 같이 있지 않고, 세탁실 옆에 별도로 있었습니다.

호주에서 본 변기는 물리적으로 물통을 위에 올려 놓아서 우리나라처럼 허리를 숙여서 물을 내리지 않고 서서 물을 내릴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달링하버에 가기 위해서 텀버롱공원을 걸어서 통과했는데, 그 공원의 화장실에서도 버튼이 위에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사람이 없어서 또 사진을 찍었습니다.

좌변기

벽 앞쪽에 보이는 버튼이 물내리는 버튼입니다.

우리나라 좌변기도 허리를 숙여서 물을 내리지 않고 서서 물을 내릴 수 있는 좌변기를 보급하면 어떨까 싶습니다.

Related Post


  • 실제 그럴지는 잘 모르겠지만 숙여서 물을 내리게 하면 아무래도 변기쪽을 다시 보게 되니까 물 안내린 걸 잊어버리고 그냥 나오는 경우가 ‘조금은’ 줄어들지 않을까요? -_-

  • 실제 그럴지는 잘 모르겠지만 숙여서 물을 내리게 하면 아무래도 변기쪽을 다시 보게 되니까 물 안내린 걸 잊어버리고 그냥 나오는 경우가 ‘조금은’ 줄어들지 않을까요? -_-

  • yiyamo

    저두 호주가서 느꼈었는데요
    오히려 어린이들이 사용을 못할 수도 있겠다 싶더라구요

  • yiyamo

    저두 호주가서 느꼈었는데요
    오히려 어린이들이 사용을 못할 수도 있겠다 싶더라구요

  • mcpanic님/ 남자의 경우 소변 보고 나서 편리할 것 같습니다^^ yiyamo 님/ 말씀데로 어린의 경우에는 키 높이가 맞지 않은 곳은 문제가 되는 것 같습니다. 우리 아이도 자기 키 보다 높은 곳에 버튼이 있는 경우에는 변기를 밟고 올라가서 누르더라구요. 이 사진 이외에 건물이나 공원에 갈때 마다 화장실 사진을 찍었는데, 공중 화장실의 경우에는 버튼이 좀 더 아래쪽에 있는 것 같습니다. 물내리는 버튼이 앞에 있어서 편리하기도 한데, 어린이의 키 높이를 고려하지 않으면 문제가 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목포에서 홍도를 가는 쾌속선 화장실에도 변기 물내리는 버튼이 앞에 붙어 있는데 버튼도 크고 높지도 않아서 좋은 것 같습니다. 노르웨이에서 만든 배라고 들은 것 같습니다.

  • mcpanic님/ 남자의 경우 소변 보고 나서 편리할 것 같습니다^^

    yiyamo 님/ 말씀데로 어린의 경우에는 키 높이가 맞지 않은 곳은 문제가 되는 것 같습니다. 우리 아이도 자기 키 보다 높은 곳에 버튼이 있는 경우에는 변기를 밟고 올라가서 누르더라구요. 이 사진 이외에 건물이나 공원에 갈때 마다 화장실 사진을 찍었는데, 공중 화장실의 경우에는 버튼이 좀 더 아래쪽에 있는 것 같습니다.

    물내리는 버튼이 앞에 있어서 편리하기도 한데, 어린이의 키 높이를 고려하지 않으면 문제가 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목포에서 홍도를 가는 쾌속선 화장실에도 변기 물내리는 버튼이 앞에 붙어 있는데 버튼도 크고 높지도 않아서 좋은 것 같습니다. 노르웨이에서 만든 배라고 들은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