겉만 보고 판단하지 말자, 루벤스의 노인과 여인

푸른 수의를 입은 노인이 젊은 여자의 젖을 빠는 "노인과 여인"이라는 루벤스의 그림이 있다고 합니다.

뭘로 보이시나요?

노인과 여인

노인네가 젊은 여자의 젖을 빨고 있으니 외설? 포르노?

 

 

다음 설명을 한번 보시죠.

방문객들은 노인과 젊은 여자의 부자유스러운 애정행각을

그린 이 작품에 불쾌한 감정을 표출한다.

이런 그림이 어떻게 국립미술관의 벽면을

장식할 수 있단 말인가. 그것도 미술관의 입구에…

딸 같은 여자와 놀아나는 노인의 부도덕을 통렬히 꾸짖는다.

이 그림은 정말 3류 포르노인가?

노인은 푸에르토리코의 자유와 독립을 위해 싸운 투사였다.

독재정권은 노인을 체포해 감옥에 넣고 가장 잔인한 형벌을 내렸다.

‘음식물 투입 금지’ 노인은 감옥에서 서서히 굶어 죽어갔다.

딸은 해산한 지 며칠 지나서 무거운 몸으로 감옥을 찾았다.

아버지의 임종을 보기 위해서였다.

마지막 숨을 헐떡이는 아버지 앞에서 무엇이 부끄러운가.

여인은 아버지를 위해 가슴을 풀었다.

그리고 불은 젖을 아버지의 입에 물렸다.

푸에르토리코인들은 이 그림을 민족혼이 담긴 ‘최고의 예술품’으로

자랑하고 있다.

동일한 그림이 ‘포르노’로 보이기도하고 ‘성화’로 격찬되기도 한다

사람들은 가끔 본질을 파악하지도 않고

비난의 화살을 쏘아대는 우를 범한다. 본질을 알면 시각이 달라진다.

교만과 아집 그리고 편견을 버려야만… 세상이 보인다……

 

 

 

 

저는 이 그림에 대한 설명을 드라마 ‘쩐의 전쟁’ 에서 들었습니다. 박신양이 박진희 에게 돈 많은 사람에게 결혼해서 아버지의 빚을 갚으라는 의미로 얘기를 하면서 거론을 합니다. (만화책 1부를 다 보았는데, 이런 얘기는 없었습니다. 2부에서 나오나요?)

이 이야기를 들으면서 진짜 이유를 모른채 겉만 보고 판단하는 것들이 생각이 났습니다. 기업에서는 많은 경우 진짜 이유를 모른채 겉만 보고 베끼는 벤치마킹 을 합니다. 이 그림이 정말 효행의 의미라면 겉만 보고는 판단하지 말고 진짜 이유를 찾아야 하는 교훈을 주는 것 같습니다.

진짜 이유를 모른채 겉만 보고 판단하는 것은 위험하다는 예로 이 그림을 인용하면 어떨까 싶어서 찾아 보았습니다.

그런데, 이 그림을 효행이 아니라 포르노로 보는 견해도 있더군요. 미학적으로 이슈가 되는 그림인 것 같기는 합니다. 저는 그림에 대해서는 문외환이라서 잘은 모르겠습니다만, 노인의 살이 포동포동한 것 봐서는 정말 포르노 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Related Post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