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 프로그래머는 영원한 프로그래머

우리나라 프로그래머는 왜 프로그래밍 경력이 10년 미만일까? 에 트랙백을 보내기 위해서 작성합니다.
이 문제는 제가 신입 사원때 고민을 했었던 거라서 적어 봅니다.

환갑 때 까지 프로그래밍을 하고 싶으면?

저는 중학교 때 부터 프로그래밍에 관심을 가졌고, 대학에서 전산쟁이를 배웠고, 직장에서 전산쟁이를 했습니다.

제가 신입사원때 부서의 선배님들을 보면서 왜 책임, 수석들은 회의하고, 전략, 계획, 일정 같은 문서들을 작성하시고, 프로그래밍은 왜 안하실까? 궁금했습니다.

저는 그때 죽을 때 까지 프로그래밍을 할 것이라고 자신만만 했었습니다.

그래서 신입사원때 부서장님한테 질문을 했습니다.

"10년차가 되고 과장이 되면 관리자가 되어야 하나요? 외국처럼 환갑 때 까지 쭈욱 프로그래밍 할 수 없을까요? 저는 사람을 잘 다룰지 모릅니다. 저는 관리자 같은 것은 싫고 계속 프로그래밍을 하고 싶습니다."

부장님은 대답하셨습니다.
"미국가라"

사실, 그때 그 회사는 10년이 되면 과장이 될 수 있었고, 보통 10~13년차 까지는 프로그래밍을 했습니다.

부장님이 프로그래밍을 하지 않는 이유

저는 고민을 했었습니다. 왜 우리나라에서는 10년 정도가 넘으면 프로그래밍을 하지 않고, 관리 같은 것을 하는 것일까?

만약 20년 되신 부장님이 지금 한개의 모듈을 설계하고, 프로그래밍을 하고 계신거랑, 나 처럼 사원이 같은 모듈을 프로그래밍을 하는 것이랑 어떤 차이가 있을까?

부장님이 하시면 더 나은 코딩을 할 수 있을 지모릅니다. 그러나 과장님과 부장님과 이사님을 옆에서 관찰한 바로는 그분들은 업계의사업 기회 뿐만 아니라 제품의 미래에 대해서 방향을 잡을 수 있는 오래된 경력에서 나오는 통찰력을 가지고 계신 것 같았습니다. 또한 백명이 넘는 우리 팀원들이 일을 잘 할 수 있도록 관리를 하고 계셨었습니다.

사원이 하는 프로그래밍 한개의 모듈에 비해서 20년 되신 부장님은 각자가 프로그래밍을 할 수 있도록 큰 그림을 그려서서 방향을 잡고 계셨고,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끝날 수 있게 하시고, 우리가 만든 제품을 성공할 수 있도록 하고 있었습니다.

결국 제가 깨달은것은 바로 ‘효율’ 또는 "적합한 자리"라는 것이었습니다.

물론, 프로그래밍은 사원이나 과장 정도나 할 만큼 가치가 없다는 뜻은 아닙니다.

오랜 경력을 통해서 갖게된 직감과 통찰력을 제대로 사용되기 위해서는 직접 프로그래밍을 하기 보다는 더 큰 프로그래밍을 하는 것이 나을 것이라는 것입니다.

부장님의 적합한 관심사

또 이런 일도 있었습니다.
부장님이 어학연수를 떠나시고 다른 부장님이 부서장을 맡으셨습니다.
그분도 20년 정도 되신 것 같습니다. 그런데 그 분은 프로그래머였습니다.
틈만 나시면 C++교육이나 Java 교육을 들어가시곤 했고, 미팅 때에도 어떻게 구현하느냐에 관심이 있으셨습니다.

계속 프로그래밍을 하고 싶은데, 직급이 올라가서 관리를 하시게 된 것이 불만이신 것 처럼 보였습니다.

제가 사원때 인가 주임때인가 부장님과 미팅을 했는데, 부장님이 질문을 하셨습니다. "그거 어떻게 짰나? 어떤 알고리즘이지?"

계속 프로그래밍을 해야 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던 저는 이 상황에서 문득 다른 생각을 했습니다.

어떻게 짰느냐에 대한 질문은 내 위의 대리가 저 한테 하는 정도의 질문이지 않을까?

부장님은 "내년도 우리 사업은 어떤 쪽인가, 앞으로 기술 방향은 어떻다" 최소한 이정도의 질문에 대한 답을 가지고 있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결국, IMF 때 권고 사직 바람이 불때 퇴직을 하셔서 프로그래밍을 하는 회사에 간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영원한 프로그래머

저는 10년이 넘으면 관리자가 될 수 밖에 없는 우리나라 현실도 현실이지만, 그만한 직감과 통찰력으로는 더 큰 프로그래밍을 위해서 관리자가 되어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사람 마다 다른 가치관이 있습니다.
사람을 다루는 것 보다, 더 큰 프로그래밍을 하기 위해서 큰 설계를 하거나, 프로젝트를 관리하거나, 제품을 성공시키기 위해서 더 큰 일을 하는 것 보다, 어떤 프로그래밍의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더 재 미 있다면 10년, 20년이 되어도 계속 프로그래밍을 하는 것이 좋으리라 생각합니다.

제가 신입사워때 직장에 가서 고민 스러웠던 것중 하나는 왜 아침에 7시면 출근을 해야 하고, 4시면 퇴근을 해야 하는 것이었습니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밥도 안 먹고 잠도 안자고 프로그램 짜면 되는데, 왜 똑딱똑딱 집과 회사를 왔다 갔다 해야 하는 것인가입니다.

그런데, 그때 깨달았습니다. 그동안 제가 만들었던 것들은 혼자서 몇시간 또는 몇달이면 할 수 있는 정도라면 회사에서는 몇 백명이 하나를 만들 정도로 규모가 다르다는 것이었습니다.

"혼자서 할 수 있는 것이 이젠 별로 없겠구나"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 때 부터 저는 원래 재미있어하던 HCI 를 본격적으로 공부하기 시작했습니다. 하나 하나를 구현하는 것도 재미있지만, 사람들에게 유용하고 편리한 것들을 만들기 위해서는 유용한 제품이나 기능을 생각해내고 그것을 어떻게 사용하게 할 까도 중요하고, 재미 있기 때문입니다.게다가 별로 하는 사람도 없었습니다.

프로그래밍 언어로 하는 프로그래밍이 아니라 더 큰 프로그래밍을 하기 위해서 직업을 바꾸었다고 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저는 프로그래밍을 통해서 분석력과 문제해결, 모델링을 배웠지만, 지금은 어떻게 만들까가 아니라 왜 만들까에 대한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기본은 프로그래머였던 때 배웠던 것을 바탕으로 확장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다만 미시적으로만 보지 않을까 견제를 하고 디바이드앤컹쿼의 컹커에 신경을 많이 씁니다.

저는 이제 직업적인 프로그래머는 아닙니다. 그러나 아직도 제 PC에는 델파이와 비쥬얼스튜디오가 깔려있고, 이것저것 웹 코딩도 합니다. 분석, 문제해결, 모델링은 수학적인 머리가 없는 저 한테는 프로그래밍이 가장 적합한 훈련 방법이기 때문입니다.

한번 프로그래머는 영원한 프로그래머 입니다.

Related Post




10 Comments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