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2007의 인터렉션 디자인 사례연구 발표

한국HCI연구회(hci.or.kr )의 11월 정기 모임 에서 아래와 같이  발표를 합니다.

주제: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2007의 인터렉션 디자인 사례연구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2007은 오피스가 출시된 이후 그 사용자 인터페이스가 가장 크게 변화한다. 인터렉션 디자인 측면에서 오피스가 어떤 문제점을 갖고 있었고,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오피스팀이 어떤 해결책을 내 놓았는지에 대해서 알아본다.

■ 발표자: 야후! 코리아 최영완

■ 일시: 2006년 11월 17일 (금) 오후 7시 30분

■ 장소: 야후! 코리아 써니베일 회의실
(선릉역 10번 출구 또는 삼성역5번출구, 포스코 사거리 JS타워 10층)

■ 회비: 1만원

■ 참석 신청 및 후기: 2006년 11월 정기모임 게시판 (회원가입 필요)

발표할 내용은 그동안 제 블로그에서 오피스 2007의 인터렉션 디자인에 대해 다룬 내용들 입니다.

제 블로그의 글들을 충분히 읽어보셨거나 Jensen Harris 의 글을 읽어보신 분은 안오셔도 됩니다. 어치파 제가 오피스 2007을 만든 것도 아니고 Jensen Harris 의 블로그나 여러 채널의 정보들 그리고 제 통밥으로 쓴 것이니 말입니다.

오실 필요가 있다면 아마도 오피스 2007의 제품 전략 측면에서 논의 해보고 싶은 분은 오셔서 같이 고민할 수 있는 시간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주제의 제목을 정하면서 ‘인터렉션 디자인’ 이라고 써도 될까 잠깐 고민을 했습니다.

혹시 디자~인 이라고 생각해서 오피스 2007의 Aero 인터페이스와 같은 시각 디자인에 대한 주제로 생각할 까봐 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디자~인과 설계 가 구별되어 받아들여지는 것 같으니깐요.

게다가 ‘인터렉션 디자인’ 도 우리나라에서는 다르게 생각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혹시 인터렉션 디자인이라고 해서 혹시 플래쉬나 씨디롬 타이틀처럼 누르면 튀어나오는 등의 그런 것을 생각하신다면 아닙니다.

인터렉션 디자인은 디자~인이 아니라 제품 설계 를 말합니다. 앨런큐퍼가 주장한 말로 사용자 인터페이스 디자인한다는 역할들이 많아서 전통적인 사용자 인터페이스 디자인 한다는 것을 ‘인터렉션 디자인’ 이라고 쓰자고 한 것입니다.

오피스 2007의 인터렉션 디자인은 18년 동안 있었던 오피스,가 기술적인 혁신 보다는 사용자의 경험에서 시작하는 인터렉션 디자인과 비지니스의 위험과 기회를 이야기 합니다. 생각엔 HCI(Human Computer Interaction)가 비지니스적인 측면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 생각해볼 수 있는 사례라고 생각 됩니다. 그래서 오해를 무릅쓰고 과감히 ‘인터렉션 디자인’ 이라고 썼습니다.

그러고 보니, 작년에 ‘유저 리서치 전략 패널토의‘ 좌장을 하기는 했지만, 한국HCI연구회에 세미나가 생기고 나서는 이번이 두 번째 발표하는 것이네요.

2001년 4월에 ‘사용성 공학의 기초’ 라는 제목으로 강남역 근처에 있던 야후! 코리아 회의실에서 발표를 했었습니다. 그때는 이 회사 직원이 아니었죠. 공교롭게도 두 번째 하는 발표도 건물은 다르지만 야후! 코리아 회의실에서 하게 되었네요.

Related Post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