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은 없고 실만있는 caps lock키 대체

영어권에서는 대문자로 쓰면 소리를 지른다는 느낌을 받는다고 한다. 강조를 할때에도 영어대문자를 사용하고, 회의할때 다른 사람이 잘알아보기 쉽게 대문자를 쓰기도 한다. 그래서 그런지 키보드에는 계속 대문자를 입력할 수 있도록 caps lock 이란 키가 있다.

세계적으로 표준이 되어버린  QWERT 키보드에는 caps lock 이 빠지지 않는다.

그런데 말이다. 영어권에서 얼마나 많이 대문자를 연속으로 칠일이 있는지 알 수 없지만 내 경우에는 영어를 써도 대문자를 연속해서 입력하는 경우는 그리 많지 않다.

caps lock

득은 없고 실만 있는 caps lock 키

나 한테 caps lock은 이득이 아니라 오히려 문제를 일으키게 해준다. 바로 비밀번호 입력할때 말이다.

그러니 소프트웨어에서는 비밀번호가 틀리면 “아야, caps lock 켜졌는지 확인해봐라” 라고 친절(?)하게 메시지를 준다. 더 세심한 소프트웨어는 비밀번호 입력창에 입력할때 caps lock 이 켜있으면 “아야~ caps lock 켜졌거든” 이라고 알려주기도한다. 근데 이것도 말이다. caps lock 은 lock을 걸어주는 것으로 한번 누르면 대문자를 계속 입력하게 하고, 다시 한번 누르면 그게 꺼진다. 토글방식인데 caps lock 이 되었다는 상태를 다행히도 키보드에서 표시를 해주는데 누르는 곳과 표시하는 곳이 다른곳에 있다.

이게 다 caps lock 때문이다. 이득은 없고 손해만 있는  키

대신 명령어를 키보드를 칠때 많이 쓰는 컨트롤키나 펑션키는 caps lock 키 크기 반밖에 안되고 그것도 새끼손가락 아랫쪽에 있어 치기도 불편하다.

그래서 바꿔봤다.

caps lock을 ctrl키로 바꿔버리는 것이다.

윈도우즈 2000/XP

레지스트리 파일을 다운로드 한 후 더블클릭해 레지스트리에 저장하고 부팅하면 된다.

맥 OS X의 타이거 버전

맥에서 윈도우의 delete키에 해당하는 것을 가능하게 해주는 DoubleCommand 프로그램을 사용한다.

caps lock DoubleCommand

맥 OS X의 타이거버전을 쓸때는 프로그램을 설치해서 바꿨는데, 이걸 애플도 알았는지 레오파드 부터는 설정에들어있다.

caps lock

다른 운영체제

다른 운영체제에서는 Swapping Caps Lock and Control 를 보고 하면 된다.

***

내 경우엔 맥에서 프로그램을 찾아서 실행할때 쓰는 퀵실버를 부를때 Ctrl+Space 를 쓰는데 왼쪽 새끼손가락에 가려서 안보이는  Ctrl를 누르기 위해서 왼손을 들어서 Ctrl 키를 눈으로 보면서 누르는 대신 커다란 caps lock 키를 누른다. ctrl 키의 크기가 커져서 편해졌다

Related Post




8 Comments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