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머릿속으로 상상할 때 나를 볼 수 있다
컴퓨터 게임하다 죽을 수도 있다 포스트에서와 같이 나는 요즘 배틀필드2 라는 1인칭 게임에 빠져있다. 포스트의 마지막에서 언급한데로 당구를 한침 치던 때 처럼 눈만 감으면 시가전이 떠오른다. 머릿속에 떠오르는 것을 가만히 생각해 보니 1인칭 시점인데도 내가 보인다는 것을 깨달았다. 내가 리처드파인만도 아니고 전에는 이런 생각을 해 본적이 없었는데, 최근에 <<나이들수록 왜 시간은 빨리 흐르는가>> 라는 책을 읽던 중에 나온 내용이 갑자기 떠오른 것 같다.

게임은 1인칭 시점으로 팔과 소총만 보이고 내 전신을 볼 수가 없다.

배틀필드 2

그런데 게임을 막 하고 나서 눈을 감으면 도로등이 보이고, 내가 보인다. 그런데 얼굴은 안보이고 아래 그림처럼 상황과 전신이 보인다. 머릿속에서 앞쪽을 생각하면 아래 그림의 오른쪽 아래 군인처럼 보인다. 1인칭 시점이라면 위 그림처럼 팔과 소총만 머릿속에서 보여야 하는데, 머리도 있고 몸통도 있다.
배틀필드 2

혹시 탁구나 당구나 테니스나, 운전이나 뭔가를 직접하는 것을 상상해 보자.
분명 보이는 것은 내 팔앞의 것들인데, 전신이 보이지 않은가? 물론 내가 보이는지를 상상하는 것이 아니라 당구의 공들을 배열하면서 이럴땐 어떻게 칠까를 생각한다.

실제로 할 때에는 아래 그림처럼 당구를 하는데,

당구

눈을 감고 상상을 하면 혹시 아래그림처럼 보이지 않은가?

당구

모욕적인 기억에서 자신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나이들수록 왜 시간은 빨리 흐르는가>> 라는 책의 4장 어제의 기록(74쪽)을 보면 모욕적인 기억에 관한 얘기가 나온다. 그런데 모욕적인 기억을 회상할 때에 자신의 자기 자신을 볼 수 있다는 것이다.

모욕적인 기억에는 이상한 점이 하나 더 있다. 자신의 모습을 볼 수 있다는 것. 수치스러웠던 기억을 떠오릴 때면, 붉어진 자신의 얼굴과 속상한 마음을 감추려고 애쓰는 자신의 모습을 보일 것이다.마치 자신이 기억속에 기록해둔 것이 아니라 기억이라는 연극속에 등장하는 배우가 된 것 같다. 나도 고개를 끄덕이며 첫 번째 체크판으로 걸어가던 내 모습을 지금도 생생하게 볼 수 있다. (중략) 사람들은 누구나 수치심을 느낄 때면 즉시 밖에서 자신을 바로보게 된다.

참 이상하다. 책에서는 모욕적인 기억을 회상할 때 마치 영화처럼 3인칭 시점으로 자기를 볼 수 있다고 했는데, 나는 1인칭 시점의 게임을 회상할 때 3인칭 시점으로 보였다.

1인칭 시점으로 세상을 보지만, 나와 비슷한 행동을 하고 있는 다른 사람을 보기 때문이 아닐까?
왜 그럴까?
그냥 내 맘대로 생각해 보면, 나는 1인칭 시점으로 세상을 보지만, 1인칭 시점 이외의 다른 사람들을 본다. 혹시 상상을 할 때에 내가 보는 1인칭 시점과 다른 사람들을 본 3인칭 시점이 하나의 영상으로 합해지는 것은 아닐까 모르겠다

내성법
내가 나 자신을 분석한 방법은 행동과학이 나오기 전에 심리학자들이 내성법 또는 자기관찰법 등의 자기 자신을 연구한 방법이다. <<나이들수록 왜 시간은 빨리 흐르는가>> 에서의 모욕적인 기억도 저자 스스로 분석한 내용이다. 리처드 파인만도 꿈과 관련되어 자기 스스로를 관찰한 적이 있었는데, 이런 방법으로 한 것이다.

어찌되었건, 배틀필드 2의 시가전에서 이럴때에는 어떻게 할까? 당구공을 배치해 놓고 이럴때에는 어떻게 할까를 고민할 때에는 1인칭 시점으로 보이는 것이 아니라 3인칭 시점으로 보인다.

다른 사람들은 자기 자신을 볼 수 있을까?

Related Post




5 Comments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