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X M자 탈모, 사람은 안보이는것에 집중한다

전면을 최대한 스크린으로 만든 아이폰 X

애플은 아이폰 출시 10주년 기념으로 아이폰 X 을 출시 했다. 아이폰 8이 있는 상태에서 이것저것 새로운 시도를 한 것 같다.

아이폰이 처음 나올때 스마트폰의 키보드를 없애고 화면 전체를 스크린으로 하고, 아래에 버튼 하나를 두면서 혁신을 이끌었고, 그 홈 버튼에 지문인식을 하게 했다. 아이폰 X의 스크린 측면에서는 아래의 홈 버튼도 없애면서 화면을 더 크게 했고, 그러면서 홈 버튼이 없어지면서 지문인식 대신 페이스 인식을 넣었다.

아이폰 X

아이폰 X 의 M자 탈모

그런데 처음 아이폰 X를 봤을때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상단의 상태바 있는 상단부분이 M자 형태로 가운데가 화면이 없다는 것이다.

가운데가 안보이는 영역이 있지만, 평소에 앱을 사용할때에는 큰 불편은 없는 것 같다.  물론 배터리 퍼센티지가 보이지 않고, 항상 한줄을 잡고 있는 상태바에 진행 상태나 알림정보를 표시하는 앱은 불편한다.

아직은 풀 동영상이 별로 없지만 동영상을 디바이스 전체 크기로 하면 상태바 부분의 움푹 들어간 부분에 영상이 보이지 않아서 답답한 느낌이 든다

(이미지 출처)

사실은 덜 보이는 것이 아니라 더 보이는 것이다

아래는 애플 사이트에서 비교 기능을 이용해서 캡처해 본 것이다.  상단을 비교하면 사실 M자의 양쪽 날개 만큼 더 보이는 것임을 알 수 있다.

아래쪽의 물리적인 홈 버튼 영역을 없애고 대신 스크린을 확장했지만, 상단의 카메라와 스피커 부분은 물리적으로 없앨 수가 없었던 모양이다.

 

애플은 조금이라도 더 스크린을 만들기 위해 상단의 카메라와 스피커의 물리적인 부분을 가운데로 몰고, 양옆의 짜투리을 스크린을 만든 것을 알수 있다.

단순하게 스크린만 생각하지 않고, 어떤 정보가 상단에 있는지 생각해 보면, 이렇게 이상한 스크린을 만든 것을 조금 이해할수도 있다. 보통의 휴대폰에서 가장 윗쪽에 상태바를 놓고 여기에는 통신사나 시간 또는 배터리 정보를 표시하니, 이 짜투리 영역에 적절하다.

아이폰 X과 갤럭시S8를 비교하면, 애플이 이 짜투리 까지 화면으로 만들었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다.

(이미지 출처)

사람들은 더 보이는 것이 아니라 덜 보이는 것에 집중한다

애플이 짜투리 영역까지 전면을 스크린을 채워준 것은 좋다. 그러나 사람들은 사람들은 더 많이 보이는 것이 아니라 덜 보이는 것으로 인식한다.

“더보인다” 가 아니라 “가운데가 안보인다” 로 말이다.

아이폰 X의 상단을 비교해 볼 수 있게  아래와 같이 만들어 보았다.

사람들은 위 사진을 비교해서 생각하지 못한다.  현재 내가 보고 있는 것이 전부이다.

이전에 봤던 것은 기억이 안나고, 좀 더 보이게 하기 위해 이런 디자인을 한 것은 나 한테는 의미가 없다.  사람눈에 보이는 것은,  기대한 것에 비해 안보이는 부분이 시각적으로  더 강하게 인지될 될 뿐이다.

이건 시각적으로 비슷한 색깔이나 비슷한 모양이나 거리가 가까운 것들을 한뭉터기로 보인다는 게슈탈트 이론처럼, 시각적으로 더 보이는 것 보다는 덜 보이는 것을 중요하게 인지하는 그런 어떤 이론이 있을 것 같다.

 

전체 시간이 같더라도 한 화면의 한쪽은 빠르고, 한쪽은 느리다면, 사람들은 느리다고 생각한다.

이와 비슷한 경험이 있다.

오래전에 야후!의 프론트페이지를 더빠르게 뜨게 했다가 다시 롤백한 경우이다.

프론트페이지는 두 칼럼으로 되어 있었고, HTML 의 TABLE의 특성상 html 을 다 다운로드를 해야 브라우저에서 한번에 보이게 된다. 그래서 보통은 페이지 전체를 TABLE 로 안하고 레이아웃을 행으로 나눈다.

그런데 어느날  HTML 에 DIV 태그가 생겼고, 이걸 이용하면 TABLE 태그를 쓰지 않고도 칼럼 레이아웃을 만들 수 있었고,  html을 다 다운로드 하지 않고도 받는 대로 바로 브라우저가 화면에 보여주었다.

이걸 이용해서 프론트페이지를 한번에  보이는 것이 아니라 뉴스나 읽을 거리가 있는 왼쪽 칼럼이 뜨고 난 후에 오른쪽에 쇼핑이나 광고 같은 칼럼이 뜨게 만들었다.  물론 이걸 적용하기 전이나 후의 전체 시간은 같지만, 사람들에게 먼저 왼쪽을 보여주게 한 것이다.

비킷테스트를 하면서 설문을 걸었고, 동시에 실험실에서 유저빌러티 테스트를 했다.

한번에 보이는 것과 왼쪽부터 보이고 오른쪽이 보이는 전체 시간은 같지만, 왼쪽 부터 먼저 보이니 더 빠르게 느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사람들은 느려졌다고 난리였다.  90년대 중반 인터넷에서 웹 페이지는 8초안에 떠야 한다는 룰이 야후! 에서 나왔고, 그런다음 3초, 이제는 이런 말도 안하지만 말이다.

인터넷이 되는지 안되는지 테스트를 야후!를 접속해 보고, 또는 사이트가 얼마나 빠른지를 비교하기 위해서 접속하던 그 사이트가 느려졌다고 했다.

사람들은 빨라진 것이 아니라 한쪽이 늦게 뜬 것에 집중한 것이다.

사람들은 시각적으로 한 뭉터기이면 부분이 아니라 전체로 평가함을 배웠다.

결국 우리는 롤백을 했다.

 

익숙해지지 않지만 익숙해진다

오래 사용해도 시각적으로는 익숙해기 힘들 수 있다.  그래도 시각적으로 걸리적 거리지만 인지적으로는 익숙해질 것이다.

게다가 브랜딩을 통해서 색안경을 쓰면 더 빨리 익숙하게 되거나, 시각적인 걸리적거림을 이야기하지 못하는 날이 올 것이다.

갤럭시 S8과 비교해 보면 상단을 시원하게 민 갤럭시 S8보다 아이폰 X의 M자는 상징이 되는 효과도 생긴 것 같다.

 

하나의 덩어리안에 스크린이 없는 부분이 있다면 사람들은 없는 부분에 집중하고,  한쪽 부분은 빠르게 보이고 한쪽은 늦게 보인다면 늦게 보이는 것에 집중하게 되는 것 같다.

오래전의 웹페이지의 경험과 디바이스의 스크린 영역에서 사람들의 공통적인 반응을 발견하게 된 것 같다.

 

 

 

 

Related Post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