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상사의 주간보고서를 본적이 있는가?

피라미드 구조로 되어 있는 보통의 회사들은 다음과 같은 보고 체계를 따른다.

회장은 그룹의 현재 성과와 각 사간의 이슈들을 논의하기 위해서 각사 사장들을 데리고 회의를 한다.

그 전에 사장은 한주간의 회사의 성과나 부서간에 공유되어야 할 내용들을 확인하기 위해서 부서장들을 데리고 회의를 한다.

그 전에 각 부서장은 사장이 주재하는 회의에서 해당 부서의 내용을 보고하기 위해 부서안의 팀장들을 데리고 부서 주간회의를 한다.

그 전에 팀장은 부서장에게 보고 하기 위해서 팀원들을 데리고 팀 주간회의를 한다.

그전에 팀원은 팀장에게 보고하기 위해서 자기의 성과나 팀원들이 알아야할 내용, 또는 논의할 내용들을 정리해서 팀장에게 보고한다.

여기서 잠깐, 간단한 설문을 해보자.

내 상사의 주간보고서를 보라

팀원, 팀장, 부서장이라면  내 상사가 내 상사의 상사에게 내가 한 일 중 무슨 내용을 보고했는지 본 적이 있는가?

일만 잘하면 되지 그런데 왜 관심을 두어야 하냐고? 그건 줄서는 사람이나 하는 일이라고?

글쎄.

난 제대로, 열심히, 많은 일을 하는데, 왜 인사고과는 내 생각과 다르게 나올까? 과연 제대로 일을 하고 있는 것일까? 내가 하는 일이 중요한 일인지 어떻게 알까?

왜 사람을 더 주지 않을까? 왜 내가 요청한 예산은 받아들이지지 않을까?

만약 팀원이라면 팀장과 부서장이 보고하는 팀주간보고서/부서 주간보고서를 봐라. 팀장이라면 부서장이 사장에게, 회장하게 하는 주간보고서를 봐바라.

그 안에 내 업무는 있는지 없는지, 있다면 뭐라고 했는지 말이다.

죽어라 고생한 일이 한줄도 안써있거나, 딱 한줄 써 있을 수도 있다.
난 중요한 일을 했다고 보고 했는데, 없을 수도 있다.

나는 제품이나 서비스를 잘 만들었는데, 왜 시장에서 꽝되지? 마케팅을 잘 못해서일까? 고객이 멍청해서 우리 제품을 이해하지 못해서일까?

고객은 항상 옳다는 것은 정말 옳다는 것이 아니라 고객은 수용하는 주체이고, 소비하는 주체이기 때문에 옳은 것이다. 기업은 고객 통찰 활동을 통해서 그 차이를 규명하고 메꾸거나 리딩해야 한다.

계층 구조안에서 일을 하는 경우도 마찬가지인 것 같다.

내가 하는 업무를 팀장이, 부서장이, 사장이 뭐라고 인식하고 있는지, 평가하고 있는지를 알아야 한다.

쉬운 방법 중 하나는 내 상사와 내 상사의 상사가 하는 주간보고서나 업무보고서를 보는 것이다.

이 방법 말고 내 상사가 내 업무를 어떻게 인식하고 있고, 평가하고 있는지 알려면 또 어떤 방법이 있을까?

Related Post




  • hey

    안 보여주는데.. 어떻게 보죠? ;

  • hey

    안 보여주는데.. 어떻게 보죠? ;

  •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

  •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

  • AKI

    학교 다닐 때의 시험이랑 비슷하다고 생각합니다. 요령 문제죠. 수업 시간에 ‘이렇게 공부하라-‘고 넌지시 암시를 해주는데, 어떤 학생들은 그거 잘듣고 예습복습 철저히 해서 A+ 받고, 어떤 학생들은 설레설레 하다가 막판에 요령도 모른 채로 망쳐서 CDF밭을 만들고..

    마찬가지로 상사한테도 내가 무엇이 부족한 지 (건방지지 않은 말투로) 물어보고 서로 얘기할 수 있는 사이가 되는 것이 중요한데, 그걸 막상 하는 사람은 드물더군요.. 상사는 언제든지 요령을 알려줄 준비가 되어있는데, 주변 동료 직원이나 친구들한테 엉뚱하게 물어보면서 요령있는 길을 찾지 못하고 인사고과 낮은 점수 받아서 헤매고 비관적이 되는 것을 보면 한심하다는 생각이 들 때가 많습니다.

    …그러고 보니, 전 아직 연구실에 있는 대학원생인데 저렇게 쓰고 있군요; 좌우간 저같은 경우 교수님과 저런 관계를 구축해서 일단 교수님이 필요로 하는 것을 하는 것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 AKI

    학교 다닐 때의 시험이랑 비슷하다고 생각합니다. 요령 문제죠. 수업 시간에 ‘이렇게 공부하라-‘고 넌지시 암시를 해주는데, 어떤 학생들은 그거 잘듣고 예습복습 철저히 해서 A+ 받고, 어떤 학생들은 설레설레 하다가 막판에 요령도 모른 채로 망쳐서 CDF밭을 만들고..

    마찬가지로 상사한테도 내가 무엇이 부족한 지 (건방지지 않은 말투로) 물어보고 서로 얘기할 수 있는 사이가 되는 것이 중요한데, 그걸 막상 하는 사람은 드물더군요.. 상사는 언제든지 요령을 알려줄 준비가 되어있는데, 주변 동료 직원이나 친구들한테 엉뚱하게 물어보면서 요령있는 길을 찾지 못하고 인사고과 낮은 점수 받아서 헤매고 비관적이 되는 것을 보면 한심하다는 생각이 들 때가 많습니다.

    …그러고 보니, 전 아직 연구실에 있는 대학원생인데 저렇게 쓰고 있군요; 좌우간 저같은 경우 교수님과 저런 관계를 구축해서 일단 교수님이 필요로 하는 것을 하는 것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 그렇습니다… 내상사의 주간보고를 Open할수있도록 하면 볼수있습니다.
    그것은 시스템을 통해서 구현할수있습니다. 나의한일과 내상사가 나의 중요한일을 윗상사에게 보고여부를 주간보고서를 시스템화해서 제공하면 해결됩니다. (주)아이시프트

  • 그렇습니다… 내상사의 주간보고를 Open할수있도록 하면 볼수있습니다.
    그것은 시스템을 통해서 구현할수있습니다. 나의한일과 내상사가 나의 중요한일을 윗상사에게 보고여부를 주간보고서를 시스템화해서 제공하면 해결됩니다. (주)아이시프트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