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을 블로그 리더로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의 SNS 들은 컨텐트를 유통하고 소비하는 역할을 하고, 국내의 경우 네이버 검색 영향력 덕분에 네이버 블로그 이외에는 블로그의 인기는 시들어간 것 같고,  뉴스 사이트를 포함해서 컨텐트 소비를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에 하면서 자체 유통에 대한 힘은 줄어든 것 같다.

구글 리더를 포함해서 블로그 리더들이 문을 닫고, 메타 블로그들도 사라졌는데, 이 대안이 혹시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같은 SNS 가 아닐까 싶다.  SNS가 사람들간의 소식 말고도, 정보를 실어 날으고, 그러면서 사람들은 네이버 메인에서 뉴스를 소비하듯이, 주로 가는 카페에서 인터넷에 이슈를 소비하듯이,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에서 읽고 있다. 그리고 그것이 카톡이나 페이스북 메신저 같은 메신저에서 구독을 하고, 정보를 받아보기도 한다.

내 블로그는 시간날때 내가 보기 위해 기록해 놓거나 실험을 하는 목적이 큰데, 글을 쓰는 입장에서는 이게 어떻게 소비되는 지도 관심이 있을 수 밖에 없다.

짧은 글이나 기사나 블로그글에 평을 하는 정도 말고,  차분히 기록하는 블로그들을 보기 위해, 예전의 메타 블로그 처럼 또는 공개된 블로그 리더 처럼 블로그 모아 보기를 만들어 보기도 했다.

내 경우  트위터에 정보를 옮기기도 하지만, 내 블로그 글을 올리기도 하는데, 이번에는 새로운 실험으로 페이스북에서 내 블로그를 구독하게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잠깐 생각해서 페이스북 페이지를 만들어 보았다. 이 페이지를 좋아요 누르면, 자동으로 구독하게 되어, 자기 타임라인에 나오게 되니깐 이게 블로그 리더 역할을 하게 되는 것 같아서이다.

페이스북에서 이 블로그의 새글을 구독하려면?

페이스 북에서 ‘dobiho on HCI’ 를 검색하거나  dobiho on HCI 페이스북 페이지 를 좋아요를 누르면 된다.

블로그가 포스팅될때 자동으로 페이스북으로 포스팅되는 플러그인이 있는데, 이건 안쓰기로 했다.  그냥 제목과 링크만 가는 것 보다 뭔가 조금 더 설명을 해보기로 해서 수동으로 포스팅 하기로 했다.  이전 글들 중에서도 다시 조명할 만한 것도 소개할 수 있을 것 같기도 하고 말이다.

페이스북과 페이스북 페이지는 원래 블로그 리더용으로 만든 것은 아니다. 그러나 페이스북을 블로그 리더의 용도로 사용하게 할 수도 있다. 원래 제품이나 서비스의 용도가 아니라 ‘활용’, ‘대체’ 를 보는 것, 그것이 서비스의 혁신의 시작 중의 하나가 아닌가 싶다.

 

Related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