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공조’에서 보여준 군사/경찰용 내시경 카메라 대체 

경찰 특공대나 특수전 영화에서 건물 진입 전에 내시경 카메라로 건물 안을 보는 장면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휴대폰 화상통화가 경찰 진입용 내시경 카메라 대체

영화 <공조> 에서 한국 경찰인 유해진과 북한 경찰인 현빈이 옥상에서 건물 안으로 진입 하려고 하는 상황에서, 갑자기 현빈이 유해진에게 휴대폰 번호를 물어보더니 휴대폰을 묶어서 내려보낸다

휴대폰 끼리 화상 통화로 연결하고, 한쪽 카메라를 줄로 묶어서 내려 보내서 방 안을 보는 곳이다. 

휴대폰 화상통화 기능이 경찰의 건물 진입용 카메라로 활용 되는 것은 처음 보았다. 작가는 이걸 어디서 보았는지 , 아님 이걸 어떻게 생각해 냈는지 대단하다. 

원래의 목적으로 만든 것을 다른 곳에 활용 하는 것

이런 데서 문제를 인식하고 해결 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찾을 수 있는 것 같다. 

웹 하드나 dropbox 같은 곳이 없던 시절에 이메일을 웹하드 용도로 사용 하는 것이나, 공중전화 박스를 휴대폰으로 전화를 조용히 하는 곳으로 활용하는 것 등등 말이다.

이 경우에는 이미 경찰용 내시경 카메라가 있지만, 당장은 없어서 맥가이버 처럼 생활에서 찾을 수 있는 휴대폰의 화상통화 기능을 이용한 것인데,

다른 영역에서 원래 목적이 아닌 것을 활용 하는 곳은 한 제품의 대체품이라는 경쟁 구도로만 볼 것이 아니라, 다른 용도에서 사용자를 혁신 할 수 있는 새로운 제품을 만들 수 있는 니즈의 발견인 것 같다. 

내시경 카메라의 응용

내시경 스타일의 카메라는 의료, 경찰/군사 뿐만 아니라 자동차 정비, 하수도 등의 산업 에서도 활동 되는 것 같다. 

내시경 카메라는 의료용으로 먼저 개발 되었는지, 아니면 경찰/군사용으로 쓰는 것을 의료용으로 도입 해냈는지 모르겠다 

무슨 분야를 위해 만들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육안으로 보기 힘든 곳을 보는 방법으로 다른 분야에서도 자연스럽게  활용 하게 되는 것 같다. 

분야는 다르더라도 사람들이 겪는 상황에 대한 패턴은 비슷한 것이 있으니깐 말이다. 

이게 건축의 디자인 패턴 언어 개념을 HCI에서 차용한 인터랙션 디자인 패턴 언어의 기본 배경이기도 하다.

Related Post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