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미드의 유혹을 떨치고

주말엔 영화와 미국드라마를 보는 삶을 살았었다. 책과 논문은 평일에만 보고 주말은 영화, 미드와 함께였던 것이다. 내가 좋아 하는 1인칭 게임배틀필드는 아이들 때문에  하지 못하고, 심시티는 더 이상 좋은 수가 나지 않아서 멈춘 상태이다. 위(wii) 는 둘째가 아주 중독이라서 요즘 아예 켜지를 못하고 있다.

그러다 얼마전에 독서여행 vs. 미드여행 이란 글을 쓰면서 영화와 미드를 끊기로 했다. 어차피 24시 시즌7은 내년 1월에 나오니깐 그 때까지만.

대신 책을 읽기로 했다. 책을 읽어서 뭘 어쩌겠냐라는 생각도 들었지만 영화가 재미 있어서 보듯이 그냥 내가 재미 있는 책들을 골라서 읽는 다는 생각을 했다.

재미 있을 만한 영화들이 보이지만 내가 선택한 책이나 논문들의 내용에 비하면 시간이 아깝다는 생각도 든다. 그래도 영화를 보고 싶은 생각은 떨처 버릴 수가 없다.

책을 별로 읽지는 않았지만 영화 대신 책을 읽다 보니 나름 재미 있어 지는 것 같고 습관 같다는 생각이 든다.  영화는 나쁘고 책은 좋다 라는 이분법은 아니고 그런다고 꼭 직장인의 자기계발 혁신 측면인 것도 아니다. 나에게 지금은 책에 재미 있는 얘기들이 많은 것 같다는 생각이다. 혹시 책의 경쟁상대는 영화나 미드였던가?




0 글이 마음에 드시면 하트를 눌러주세요~ 블로거에게 힘이 됩니다 (SNS/로그인/광고 관련 없습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