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누가 이렇게 개떡 같이 만든거야

‘소프트웨어, 누가 이렇게 개떡 같이 만든거야’ 라는 책이 있다. 이 책의 주제는 사용성이다. 답은 소프트웨어를 만든 사람들이다.

알란쿠퍼의 ‘정신병원을 뛰처나온 디자인‘이란 책이 있다. 원래제목은 ‘정신병자가 정신병원을 운영한다’ 이다.  정신병원을 정신병자가 운영을 한다면 어떻게 되겠는가? 소프트웨어가 이렇게 사람들에게 필요 없고, 사용하기 어려운 것은 누가 그렇게 한 것일까? 알란쿠퍼가 얘기하는 정신병원을 운영하는 정신병자는 누구인가? 바로 소프트웨어를 기획하고 설계하고 만든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이다.

누가 지었는지 몰라도 책 제목을 아주 도발적으로 지은 것 같다. 소프트웨어 대신 웹 사이트로 바꿔보면 어떨까?

웹사이트, 누가 이렇게 개떡 같이 만든거야?

이것에 대한 답은 무엇일까?  아마 회사마다 다르겠지만 일반적인 역할로 얘기하면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웹 사이트에 무엇을 사용하게 하고, 어떻게 사용하는 것을 설계하는 사람은 웹 기획자라는 역할이다. 웹 사이트가 소프트웨어인지 모르겠지만, 웹 사이트 기획자들이 사람들에게 쓸모 없고, 뭐하라고 하는지도 모르고, 쓸데 없는 컨텐트와 기능들을 장바닥에 뿌려 놓고, 사용하기 어렵게 만든다.

앨런쿠퍼가 얘기하듯이 엔지니어의 마인드가 다르고, 공부한 내용이 다르니 당연한 결과이다.  그러나 웹 기획은 그 밑바탕이 아무 것도 없다고도 볼 수 있다. 경영학도 아니고 전산학도 아니고, 사회학이나 심리학도 아니다. 인터넷 서비스 기획자 채용시 자격 조건을 보면 웹 사이트는 개 떡 같이 만들어지게 되어 있다! 웹 기획은 아직 학부나 대학원 과정에도 없으니 HCI 보다 훨씬 더 개발되어야할 역할이다. 어떤 특정 역할에 교육과정이 있다는 것은 그 역할의 역할과 책임, 자질, 과정, 산출물 등에 대한 훈련할 수 있다는 것도 포함한다.  물론 인터넷 비지니스가 그럴만한 가치가 있다면 말이다.

물론 소프트웨어, 웹 사이트가 사람들에게 필요 없는, 쓰기 어려운, 보기 싫은 것에 대한 주된 책임은 제품 개발에서 각각에 대한  역할을 하는 사람의 책임이다. 이는 제품 개발에서의 각각의 역할을 구별해서 전문성을 얘기하는 것이지 어느 특정 개인이 특출나게 잘하는 얘기를 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우리가 인지 해야 하는 것은 이렇게 사람들에게 개떡 같은 제품을 만든 책임은 누구 한 역할이 아니다.  제품 개발과 마케팅 등 회사 모든 사람의 책임이고, 궁극적으로는 최고 경영자의 책임이라는 점이다.

책임 소재를 찾는 것이 문제가 아니다. 소프트웨어, 웹 사이트, 휴대폰, 전자제품이 개떡인 이유가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때문인지, 상품 기획자 , 웹 기획자, UI 설계자, 마케터, 유저 리서처 때문인지 그게 사용자에게 무슨 상관인가!

사용자가 개 떡이라고 생각하고, 그래서 사용(구매) 하지 않고 다른 사람에게도 사용(구매)하지 말라고 얘기하는 것이 바로 문제인 것을!

당신이 최고 경영자라면 어떻게 할 것인가?




0 글이 마음에 드시면 하트를 눌러주세요~ 블로거에게 힘이 됩니다 (SNS/로그인/광고 관련 없습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