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 2008: 구인


CHI 에는 UX 관련 업체 부쓰들 옆에 기업에서 사람을 채용하는 부쓰들이 있다.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오라클이 보인다. 올해는 처음으로 야후!가 스폰서에 빠졌다. 이베이도 안 보인다. 이베이의 UER 헤드인 크리스찬을 만나려고 했는데 어디서 부딪쳐야 만날 수 있을 것 같다.

야후! UER 헤드인 클라우스가 패널 토의 발표 마지막 장에 사람 뽑으니 지원해 달라고 했지만, 역시나 부쓰가 없으니 물리적인 공식 창구는 없는 셈이다.

 

보니깐 포스트 세션하는 곳의 한쪽 구석에 대학가에 취업 공고나 구인/구직 공고 붙이는 곳 처럼 더덕더덕 구인 종이가 붙어 있다.

야후! , 이베이, adobe 도 여기에 구인 광고가 붙어 있다!

 

나름 CHI 컨퍼런스는  HCI  분야에서  쓸만한 인재를 뽑을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부쓰에서 채용에 대한 질의를 받고 수요일 저녁에 각 회사의 파티에 초대를 한다. 그 파티에서 직원들을 만나게 해서 더 심도있게 꼬시는 것이다. 야후! 파티의  서니베일의 야후! 에 있는 보라색 의자들을 가져와서 마치 야후! 건물에 와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었다.

부쓰는 직원들이 번갈아가면서 지킨다. 재작년 CHI 에 갔을 때에는 사전에 부쓰를 지킬 시간표를 주었다. 난 부쓰에 놀러만 갔다.  재작년  CHI 에서는  야후!  UED 헤드인  래리 테슬러 (Larry Tesler) 가 직접 부쓰를 지켰고, 만난 학생수를 챙길 만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같다.   래리를 만날 때 마다 많이 왔냐구 물어보면  몇명 왔다고 얘기해주곤 했었다.







일부 글에 제휴 링크가 포함될 수 있으며 파트너스 활동으로 일정액의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추천 글



















윗몸일으키기: 윗몸일으키기 카운터

윗몸일으키기 하면 자동으로 횟수 측정, 횟수를 음성으로 세주고, 윗몸일으키기 속도 분석, 일별/월별/연도별 운동 기록 관리












6 Comments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채널추가 버튼을 누르면 카카오톡 뷰에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