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진의 기준은 개인의 능력일까 성과일까?


어떤 사람이 승진을 했는데 그 보스의 말로는 진급 시킨 이유가 능력이 뛰어났기 때문이라고 한다면 어떤 생각이 들까?

보상(recognition)은 개인의 능력이 아니라 그 사람이 이뤄낸 성과(performance), 성취(achieviement)를 기준으로 해야 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안그러면 능력이 뛰어난 사람은 항상 고과를 잘 받을 수 있다는 뜻이 된다. 일을 해서 성과를 내지 않아도 말이다.

오히려 개인의 능력은 뛰어난데 성과를 못 내면 제대로 일을 하지 않은 것이고, 직급이 높은데 그 직급 이상의 성과를 내지 못하면 밥값을 못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능력은 별로 뛰어나지 않지만 성과가 좋아서 좋은 고과를 받으면 자기 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착각을 하는 사람도 있는 것 같다.

내 생각엔 보스가 성과가 없는데도 개인의 잠재적인 능력만 보고 진급을 시킬 경우도 있을 것도 같다는 생각이 든다.

새로운 사람을 뽑았거나,아니면 기존 인력을 데려와서 일을 시키기 위해서, 그 사람이 제대로 일을 하기 위해서 필요한 직급이나 직위를 주기 위해서 진급을 시키는 상황이라면 그럴 수도 있을 것 같다. 그렇지만 이는 실제로 일을 해서 회사에 기여한 성과가 아니라 잠재적인 기여를 보고 결정한 것이므로, 1년 후 성과를 내지 못하면 짜르던지 강등을 시켜야할 것이다. 그러나 그런 경우는 보지를 못한 것 같다.

승진의 기준은 얼마나 회사에 기여했는냐의 과거성과에 대한 것으로 이해했다. 그러나 미래 가치를 두고 승진을 시킬 수 있는 상황도 있을 것 같기도 하다.







일부 글에 제휴 링크가 포함될 수 있으며 파트너스 활동으로 일정액의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추천 글



















스쿼트스타: 스쿼트 카운터

스쿼트하면 자동으로 횟수 측정, 횟수를 음성으로 세주고 스쿼트 속도 등의 분석, 일별/월별/연도별 운동 기록 관리












2 Comments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채널추가 버튼을 누르면 카카오톡 뷰에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