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여행 vs. 미드여행


애자일 블로그에 독서 여행에 대한 얘기를 보았다. 2박3일동안 책을 읽으러 팬션 같은곳에 간다는 것이다. All I need is 독서 라는 글을 쓴 블로거도 이런 독서여행을 한단다.

난 이런 것을 생각조차 못해 봤다. 놀러, 쉬러, 자연을 보러 가는 것이 아니라 독서여행이라!

난 기껏 생각한 것이 미국드라마 보러 호텔이나 팬션에 가고 싶다는 것이었는데 말이다.

아무래도 독서여행은 시간 떼우는 용도의 독서가 아니라 공부를 위한 독서인 모양이다. 공부하려는 사람들의 몸부림 같아 보인다.

여름이면 가족들이랑 남이섬에 가곤 한다. 그냥 노는 것 말고 아이들이랑 같이 독서를 하면 어떨까 ? 아님 주말에 운동장에 가서 공차는 것 말고 책을 싸들고 가족들이랑 독서여행을 가볼까? 아이들이 싫어 할까 좋아할까?







일부 글에 제휴 링크가 포함될 수 있으며 파트너스 활동으로 일정액의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추천 글



















푸쉬업스타: 팔굽혀펴기 카운터

팔굽혀펴기 자동측정 및 음성카운트, 다양한 방식의 푸쉬업측정 및 푸쉬업속도 분석, 경찰공무원,군체력검정, 사관학교, 학생건강체력평가(팝스) 등 각종 체력시험 준비시 측졍만 하면 점수나 등급이 자동으로 계산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채널추가 버튼을 누르면 카카오톡 뷰에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