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마와 냄비


고구마를 훈제기에 넣어서 군고구마를 해 먹을 수 있다. 아침 대신 고구마를 먹고는 해서 고구마를 자주 사는 편이다. 마트에 고구마를 사러 갔다가 고구마 앞에 냄비를 팔고 있었다.

가서 보니 고구마를 쪄먹을 냄비였다. 얼른 사진을 찍었다.

와인 가게에서 치지를 파는과 비슷한 것 같다. 관련된 상품은 같이 살 수 있게 전시를 하는 것이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필요한 것 같다. 사람들의 쇼핑이라는 행동 자체는 크게 다르지 않으니깐 말이다.







일부 글에 제휴 링크가 포함될 수 있으며 파트너스 활동으로 일정액의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추천 글



















연락처맵: 지도위의 고객관리
4.6
연락처를 지도에서 한눈에, 위치기반의 연락처관리, 내 근처의 연락처보기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채널추가 버튼을 누르면 카카오톡 뷰에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