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자가 안된다고 했을때의 진짜 이유


최근 20년 사이에 우리나라의 개발자 역할 중에 무슨 제품을 만들지  또는  무슨 기능을 만들지에 기획역할이 빠져나간  경우가 많은 것 같다.  특히 인터넷 비지니스에는 웹 기획자 라는 이상한 직군이 있어서,  기획은 기획자라는 사람이 하고, 개발자는 개발만 하는 것 같다.

기획자, 개발자, 비주얼 디자이너 역할이 분리되어 있는 조직에서는 기획자와 개발자의 갈등, 개발자와 디자이너의 갈등, 기획자와 디자이너의 갈등이 있다.  HCI 에서도 오래전에 이런 이슈들이 컨퍼런스에 다루어졌는데, 여전히 현업에서는 갈등이 있다.

개발자, 기획자, 비쥬얼 디자이너들은 서로간의 갈등을 줄이고 협업을 잘 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고, 그런 고민들이 여러 블로그글에서 논의되기도 한다.

내 생각에 기술은,  개발자는 무엇인가를 가능하게 한다. 마법사 처럼 말이다.

그래서 기획자나 비주얼 디자이너는 보통 개발자에게는 뭔가를 가능하게 요구한다

“이런 기능을 만들어주세요.”

“이거 다음에 이거 나오게 해주세요”

“이거 해주세요”  등등

가끔 개발자가 이런 대답을 하는 경우가 있다

“이건 안되요”

“이건 힘들어요”

기획자나 디자이너는 기술을  모르니 그런가보다 하고 넘어가는 경우도 있고, 정말 안될까 하고 의심을 하기도 한다. 그런데 기술을 모르니 개발자가 안된다고 하면 안되는 것이다.

그런데 과연 안된다고 얘기하는 개발자의 진짜 마음 무엇일까?

내 경험으로 봤을때 개발자가  안된다고 했을때  진짜 이유는 다음 3가지 중의 하나라고 본다.

1. 할줄 모른다

2. 시간이 부족하다

3. 하기 싫다

사진 출처

 

 1. 할줄 모른다. 

개발자는 듣기 싫어하는 얘기겠지만, 내 경험으로는 이 경우가 제일 많았다.

물론 OS 나 사용하는 플랫폼의 기술 스펙 자체가 안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자기가 할줄 모른다고  안된다고 얘기해서는 곤란하다.

세상에 안되는 것이 어디있겠는가?  그걸 내가 지금 당장은 알지 못하거나, 진짜 어렵다고 해도 다만 시간이 많이 걸리거나 꼼수를 부려야 할 뿐이다. 플랫폼의 스펙이 지원하지 않는 경우에도 꼼수를 부리는 경우도 있는데, 많은경우 시간이 지나면 그런 꼼수들도 플랫폼에서 기본으로 들어가게 되거나 가능하게 하는 기술이 나오기도 한다.

웹은 원래 connection-less 라서 세션 개념이 없고 정적인 문서였다.  정적인 웹 페이지를 동적으로 만들어 내기 위해서는  CGI  방식이 있었고, 오라클 같은 DB는 세션을 가지고 있었는데, 웹서에 연결해서 디비를 호출하면 매번 로그인하고, 검색하고 로그아웃을 했었다.     C로 만든 CGI가 매번 포크되고, 매번 디비센션을 맺는 것을 없애기 위해 96년도엔가 우리 대리님은 그걸 처리해주는 데몬을 만들었다(회사에서 우수논문상을 받기도 했다).  97년인가 98년도에 지금은 망했지만 넷스케잎사는 커넥션을 무는 라이브와이어라는 솔루션을 내 놓았고, 웹서버 상에서 인터츠리터되어 속도가 빨라진 PHP 나 ASP, JSP  같은 것도 나왔고, 로드밸린딩를 해주는 솔루션도 나왔다.

불가능하거나 기존 기술로 꼼수를 부리다가 시간이 지나면 해결해주는 새로운 기술이 나오기도 하지만, 현재의 기술상에서 딱 맞는 기술이 없으면 꼼수일 수도 있지만 필요한 것을 해낼 수도 있다. 마치 원시시대에도 뭔가를 먹었고, 지금도 뭔가를 먹는 그런 사람들의 니즈가 바뀌지 않고, 도구만 바뀌듯이 말이다.  할 수 있는 것으로 하는 것은 그냥 하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발자가 “안된다” “어렵다” 라고 얘기하는 것은, 어찌 보면 기술자 문외한에게 선언적으로 답을 하는 경향이 있는 것은 아닌가 싶다.

 

개발자가 영업사원은 아니지만,  “내가 아는 한 모르겠다. 그 분야의 잘 하는 사람을 찾아보겠다” 등의 방식으로 얘기하면 어떨까 싶다.

기획자나 PM은 이런 말을 들으면 그 분야에서 잘 아는 기술자를 찾아서 붙여 주는 것이 좋다.

예전에 내가 모시던 부장님은 개발 경험이 적은 개발팀장이셨는데, 개발자가 잘 모른다고 하면 그 분야에서 가장 잘 아는 사람을 대라고 하고, 그 사람들을 데려 오시거나 안되면 컨설팅 형식으로도 데려오서 문제를 해결 하셨는데, 어찌 보면 관리자라는 사람은 문제를 해결할 사람을 찾아서 데려오는 것도 중요한 역할인 것 같다.

 

2. 시간이 부족하다

그 시간에 맞추지 못할것 같으니 안된다고 얘기하는 경우도 많은 것 같다.

얼마나 일을 잘하느냐는 그것을 해내는 것 자체가 아니라 그 일의 품질이 좋고, 빨리 한다는 것도 포함된다.

할줄은 알고 잘 하는데 시간이 부족하다면, 그건 진짜 시간이 부족한 것이다. 작업 양을 조절하거나 순서를 바꿔야 한다.

진짜 구현이 안되는 것이 아니라 시간에 못 맞춘다는 의미이다.

그러나 아예 할줄 모르거나, 잘 할줄 모르는데 시간이 부족하다면, , 잘 아는 사람을 데려오거나, 진짜 개발기간을 늘리거나 우선선위를 바꾸면 된다.

 

그런데 고참 개발자나 개발 관리자들은  “안된다” 는 대신 “시간이 부족하다”고 얘기하는 경우가 있는 것 같다.

할줄 모른다고 하기는 쪽팔리고, 할수는 있을 것 같지만 공부를 해야 하거나  꼼수를 많이 부려야 하니 일정 이슈로 돌리는 경우이다.  솔직히 얘기해줘야 대책을 세울 수 있다.  잘 모르는지, 아니면 할 짓이 많은 지 말이다. 잘 모르면 잘 하는 사람을 붙이거나 잘 안되는 부분을 해결해줄 수도 있고,  시간이 있으면 교육을 보낼 수도 있다.

할줄 몰라서 안된다고 하면 , 만들어서 보여 주면 되지만,  시간이 많이 걸린다고하면 대신 해줄 수가 없다.  결국 기간을 늘리거나  사람을 더 넣어줄 수 밖에 없다.  물론 목표일정으로 평가하는 방법이 효과적일 때도 있다.

 

3. 하기 싫다 

개발자가 기획자나 PM, 비쥬얼 디자이너 사이에 뭔가 갈등이 있거나 , 자기 평가에 별로 관련이 없어서인 경우도 있는 것 같다. 실제로는 할줄 알지만 하기 싫어서 인 경우이다.

기술자가 안된다고 하면 안되는 것이지만, 된다는 것을 안다면, 이건 정말 사람 관계가 풀어져야 한다.  결국 사람이 하는 일이다.

관계가 안풀어지면 조직관리상의 보쓰에게 이 사람 기여를 평가하게 하거나, 그 사람의 보쓰를 인게이지 하는 것도 방법이다.

사람이 하는 일이라,  감정을 풀어야 하고, 안풀어지면 남은 방법은 사람을 바꾸는 수 밖에 없는 것 같다.  프로는 감정과 상관없이 해야할 일을 해야 한다고 하는데, 사람사는 일이 꼭 그렇겠는가.

그런데 이건 알기가 쉽지 않다.   기술적인 것이라면 할줄 모르는지, 시간이 많이 걸리는지 딱 보면 아는데, 하기 싫은지는 감정인지라 쉽게 알 수 있는 것은 아니다.

 

***

이 글을 쓴 이유는 기획자나 비주얼디자이너. PM 입장에서 개발자가 “안된다. 힘들다” 라고 했을때, 진짜 개발자의 이유(진짜 기술스펙이 안되는 것인지, 못하는 것인지, 시간이 없는 것인지, 하기 싫은 것인지)를 알아서 그 문제의 원인을 해결기 위함이다.

그러나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문제 자체인 개발자가 안된다고 한 그것이 진짜 안되는지를 아는 것이 필요하다.

그런데 기획자,비주얼디자이너,PM이 기술자일 수는 없다. 그러면 뭐하러 분업을 하겠는가 !

개발자가 자기의 상태를 솔직해 얘기해주는 것이 가장 쉬운 방법이다. 물론 하기 싫은 것을 얘기하는 사람은 별로 없지만 말이다.

 

개발자가 안된다고 했을때 진짜 이유에 대해 얘기했지만, 사실 개발자 뿐만 아니라 비주얼 디자이너,  기획자에게도 적용되는 것 같다. 하기 싫어서 어렵다고 얘기하는 경우도 없지는 않다.

비주얼 디자이너의 경우,  산출물이 개발자 처럼 된다 안된다는 식이 아니니 하기 싫으면 오래 걸린다라고 말할 수도 있다.

기획자의 산출물은 된다/안된다도 아니고, 오래 걸린다라고 말하기 뭐하고, 뭐라 변면할 게 없는 것 같다.

 

내가 아는  회사의 직원들은 하기 싫거나 동의하지 못할때 이런 표현을 한다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결국 문제는 기술력의 문제가 아니라  다 사람 문제이고, 역할간의 “신뢰” 나 “커뮤니케이션” 문제인것 같다.

개발자가 하고 싶다면, 위의 3가지는 아무 문제가 안된다. 할줄 모르면 방법을 찾고, 시간이 없으면 더 열심히 하기 때문이다.

인터렉션 디자이너나 프로젝트 매니저는 이게 얼마나 중요한 것이고, 비전은 무엇이고, 사용자 가치와 사업 가치가 무엇인지에 대해 얼마나 개발자의 공감을 샀는지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   모든 사람이 만들고 싶은 제품을 만들 수는 없지만 개발자도 만들고 싶고 (기술력만 높은 개발자가 만들고 싶은 것을 만들면 꽝 될 수 있다^^) , 사용하고 싶은 제품을 만드는 느낌이라면 위의 세가지 문제는 문제가 안되는 것 같다.

 

다 사람 문제이고, 신뢰 문제이고, 열정과 절실함의 문제이다.

 

 







일부 글에 제휴 링크가 포함될 수 있으며 파트너스 활동으로 일정액의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추천 글



















플랭크스타: 플랭크 타이머

목표 시간, 세트 등 다양한 방식을 지원하는 플랭크 타이머, 음성 안내, 일별/월별/연도별 운동 기록 관리












9 Comments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채널추가 버튼을 누르면 카카오톡 뷰에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