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5~8호선 지하철 에스컬레이터에서 한 줄 서기 하지 마세요”


2007년 9월 5일자 연합신문에서 서울 지하철 5~8호선에서는 "앞으로 지하철 에스컬레이터에서 한 줄 서기 하지 마세요" 라고 합니다.

서울 지하철 5∼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도시철도공사는 한국승강기안전원과 공동으로 6일 지하철 7호선 건대입구역에서 에스컬레이터에서 걷거나 뛰지 않고 손잡이를 잡고 이용하자는 `에스컬레이터 바로타기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서 있는 사람 옆으로 사람들이 걸어가니, 어깨나 가방이 부딫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래서 어깨나 가방이 부딫칠 때 마다 저는 불쾌해서, 뒤에서 왕창 걸어오면 어쩔 수 없이 비키지만 저는 일부러라도 왼쪽에 서 있기도 했습니다. 서 있는 사람은 정적인데 비해 움직이는 사람은 동적이라서 서 있는 사람이 충격을 더 받는 것 같습니다.

 

에스칼레이터

 

에스켈라이터를 탈때 마다 태그로 블로그에 쓰려고 하는데, 막상 쓸때면 기억이 안나더군요.

기사를 보니 어떻게 측정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사고 건수도 있네요.

`에스컬레이터 한 줄 서기 운동’ 뒤 오히려 에스컬레이터에서 걷거나 뛰면서 넘어지는 사고가 크게 늘어나는 등 안전사고가 증가하고 에스컬레이터 고장도 잦아지자 공사가 한 줄 서기 문화를 바꿔 나가기로 한 것이다.

공사에 따르면 지하철 5∼8호선 에스컬레이터에서 발생한 안전사고 건수는 `에스컬레이터 한 줄 서기’ 운동 시행 전인 2002년 16건에서 지난해 87건으로 6배나 높아졌다.

정말 공감하고 찬성합니다. 저는 5~8호선과 같이 경사가 심한 곳 말고도 전 구간, 그리고 에스칼레이터가 있는 모든 건물에 적용했으면 좋겠습니다.

이는 공항이나 시내 몇군데 에 있는 무빙 워크도 그렇습니다. 가만히 서 있는데, 가방 끌고 옆으로 지나가면서 어깨를 툭 치면 열 받습니다.

무빙워크

 

(무빙 워크 사진)

 

그런데, 서울도시철도 공사는 이를 어떻게 알았을까요?

키 작은 승객을 위한 ‘지하철 손잡이
’ 처럼 희망제작소라는 곳에 나온 의견일까요?

암튼, 대 찬성입니다.







일부 글에 제휴 링크가 포함될 수 있으며 파트너스 활동으로 일정액의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추천 글



















스쿼트스타: 스쿼트 카운터

스쿼트하면 자동으로 횟수 측정, 횟수를 음성으로 세주고 스쿼트 속도 등의 분석, 일별/월별/연도별 운동 기록 관리












10 Comments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채널추가 버튼을 누르면 카카오톡 뷰에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