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바른 소리 vs. 입에 발린 소리


내가 참 못하는 게 있다.

1.  내 생각이 아니라 상대방이 기대하는 것을 이야기 하기

2.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당연한 원칙만 얘기하기

 

“국민의 결정을 따르겠다” , “국민의 편에서 생각하겠다” 등등, 정치인들 처럼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얼핏 들으면 맞는 말 처럼 당연한 것만 얘기하는 식. 이런쪽은 특히 어떤 새누리당이 잘 하니 정상 바짝차라고 봐야한다.

 

미드 <왕좌의 게임> 의 산사 스타크 처럼 본심과는 다르게  살기 위해 감정을 드러내지 않고, 조프리왕에게 듣기 좋은 말과  원칙적인 말하는 것이다.

 

Game_of_Thrones_sansa

 

재미 있는 것은 다들 산사의 상황에 대한 본심을 알 면서도, 산사의 말을 들어 주고 해치지 않는다.

만약 산사가 본심을 진짜 “말” 로 표현했으면 바로 죽었을 것이다.  형식적인 말이라도 중요한 것임을 깨닫게 해준다.

 

말을 돌려서 얘기하고, 해결책이나 내용이 아니라 형식적이고 사탕발림 같은 말을 할 수 있어야 하는 경우가 있다.

이게 꼭 나쁜 것은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는 한다.  조직에서 높이 올라가는 사람은 정치와 개인/대중 커뮤니케이션을 잘 이해하고 잘 하는 사람인 모양이다.

이게 내 몸에 맞는 옷인지는  파악하고 , 아니라면 그런 상황에 들어가지 않아야 하고, 들어가야 한다면 맞지 않은 옷이라도 입은채 그 흉내를 내야 할 것 같다.







추천 글





1 글이 마음에 드시면 하트를 눌러주세요~ 블로거에게 힘이 됩니다 (SNS/로그인/광고 관련 없습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글







북트리: 도서관리 & 독서노트
4.5 • 231개의 평가
바코드만 스캔하면 책 정보가 쏙,독서달력,독서통계,독서목표관리,독서노트 등 독서기록 어플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