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섬, 양구 파로호의 한반도 모양의 인공섬


지인과 양구 여행을 갔다. 양구 파로호 한반도섬전망대에 오른 후 한반도섬을 산책했다.

 

파로호의 한반도 모양의 인공섬

한반도섬은 양구 파로호에 만든 한반도모양의 인공습지섬이다.  인공적으로 섬을 만들어 관광객 방문을 꾀한 모양이다. .

문득 중국 북경에서 갔었던  중국 여황제 서태후가 만든 인공연못인 이화원이 생각났다. 한반도섬은 중장비로 만들었을 텐데 그 시대에 어떻게 만들었을지 다시 한번 대단한 것 같다.

한반도섬 전망대에 올라가서 한반도섬 사진을 찍었다.  더 높아야 한반도 처럼 보일 것 같다.

양구 한반도정자에서본 한반도섬
양구 한반도정자에서본 한반도섬

 

한반도 모양이 잘 안보여서 찾아보았다.  이 사진으로 보야 한반도 모양인걸 알 수 있다.

양구 한반도섬
양구 한반도섬 (이미지 출처)

 

 

 

울릉도 독도 근처의 주차장에 주차

한반도섬은 파로호안에 있는데 강 양쪽에서 들어갈 수 있다.

한반도섬 전망대쪽에 주차를 하고  한반도섬 아래쪽으로 다리를 통해 걸어가면 꽤 걸어야할 것 같다.

그래서 강 건너편의 울릉도와 독도가 있는 아인53카페쪽의 강가 주차장에 주차를 했다.   데크로 된 다리로 걸어 들어갔다.

 

 

한반도섬에 있는 카페 레이크한

섬안에 카페가 있다.  원래 계획은 여기에서 3시간 정도 일하다 가려고 했다.

통유리로 되어 있이 일하다 고개를 들면 파로호 호수와 하늘이 보일 것 같아서다.

양구 한반도섬 카페 레이크한
양구 한반도섬 카페 레이크한

 

그런데 실제 가보니 생각보다 내부가 작아 다음에 오기로 했다.

 

수상레저

카페를 지나니 수상레저를 할 수 있는 곳이 있다.  사람이 없어서 그런지 운영은 안하고 있었다.

예전 직장의 레저 동호회에서 여름에 수상레저하러 갔던게 기억났다.

오리배가 보였다. 경주에서 가족과 같이 오리배를 탄적이 있다. 오리배를 볼 때 마다 패달을 밟느라 땀뻘뻘 흘렸던 기억이 났다. ㅋ

양구 한반도섬 수상레저
양구 한반도섬 수상레저

 

 

짚라인

한반도섬 전망대 근처에서 타고 오는 것 같다.  750미라라고 한다.

양구 한반도섬 짚라인
양구 한반도섬 짚라인

 

다른 데서 한 번 타본적 있었는데 시작할때 좀 무서웠던 것 빼 놓고는 위에서 내려다 보는 재미가 있었다.  유격장에서도 이 비슷한걸 한다. 이 재밌는 걸 군대에서 하면  하기 전에 하도 피티 같은 걸 많이 해서 힘들기만 했다,

 

 

 

한바퀴 도는 약 40분

장마 시작 하루 전에 왔는데 기온이 33도다. 걷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 😆

테크를 건더다보년 국기가 있는거 봐서는 독도다. 그 다음 부터는 어디가 어디인지 모르겠는데  백두산은 이정표가 있다.

 

 

마치며

관광객을 유치하려고 인공섬을 만든 것 같다.  자연적으로 만들어진 남이섬을 관광지를 만든 것에 비하면 순서는 반대다.

양구읍내에 가보니 온갖 체육 시설이 많다.  근데 사람은 별로 안보인다.  양구에 21사단에 있었던 것 같은데 요즘은 군인 숫자도 줄고, 위수지역도 없어졌다고 들은 것 같다.  이런 인공섬으로라도 관광객이 많이 와서 지역 경제에 보탬이 되면 좋을 것 같다.

 

 


내 지도







일부 글에 제휴 링크가 포함될 수 있으며 파트너스 활동으로 일정액의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추천 글



















스쿼트스타: 스쿼트 카운터

스쿼트하면 자동으로 횟수 측정, 횟수를 음성으로 세주고 스쿼트 속도 등의 분석, 일별/월별/연도별 운동 기록 관리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채널추가 버튼을 누르면 카카오톡 뷰에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