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의 영화 『 정글 크루즈』


디즈니랜드의 정클 크루즈를 영화로

드웨인 존스와 에밀리 블런트가 주연으로 나온 영화 『 정글 크루즈』 는 영화사인 디즈니가 디즈니랜드의 놀이 기구 중 하나인 정글 크루즈를 영화로 만든 것이다.

 

디즈니랜드는 안가봤지만 서울랜드와 에버랜드에는 통나무 배 같은 걸 타고 동굴을 지나는 거랑 조금은 유사할 것 같다.  테마 파크의 테마를 영화로 하는 건 자연스러운 것 같기도하다.

 

 

 

어릴 때 인디아나 존스를 넘 좋아 했었는데 이런 탐험 영화는 늘 재미있다.   판타지는 별로 안 좋아하지만 이런 인디아나 존스류는 좋아 한다.

플롯이나 스토리나 다 보이지만 그냥 생각하지 말고 보면 재미있다.

 

 

1900년 초의 영국 문화

영화보면서 눈 여겨 보이는게 있었는데 그건 바로 1900년초의 영국이다.

학회에서 여자를 무시하고 여자가 바지를 입은 걸 이상하게 여긴다. 주인공 여자는 박사 학위가 있다.  시내에 자동차가 다니는데 차선이 없이 막 다니는 광경, 양복을 입고 아마존 배에 타는 주인공 여자의 남동생 등등이다.

 

얼마전에 읽은 『포스트휴먼 오디세이』 에서 앨런 튜링이 자살한 이유에 대한게 생각났다.

앨런 튜링은 동성애자협으로 화학적 거세를 당했다. 엘런튜링은 1900년초에 살았는데 그 당시 영국은 동성애는 범죄였다. 1년 동안 여성호르몬을 1년 동안 맞은 후 가슴이 나오는 얘기를 했다고 하고, 사안화 칼륨에 중독되어 사망했다. 자살이라는 증거는 없다고 한다.   영국의 시대상이 앨런 튜링을 죽인 것 같다.  앨런튜링이 조금만 더 늦게 태었났으면 좋았을 텐데…

 

 

닐로가 척 로즈라니!

닐로 역으로 나오는 머리 벗겨지고 키 작은 사람이 낯설지 않다. 폴 지아마티이다. 넷플릭스에서 재미있게 보고 있는 『 빌리언스』 의 주인공 중 한 명인 척 로즈이다.

척 로즈를 봤던 배우라 정글 크루즈의 닐로역은 내게 이미지가 안 어울린다. ㅋㅋ

 

 

400년 산 드웨인

추장의 저주로 아마존 강 물이 있으면 죽지 않고 살게 된 드웨인.  400년이라.

넷플릭스 영화 올드 가드가 생각났다.  죽지 않으니 가장 큰 고통은 외로움.

 

 

영화 『정글 크루즈』 는 가볍게 재미있게 보는 영화다. 위에서 언급한 이슈들은 그냥 보고 싶은 사람에게 보이는 거 뿐이다.  진지해지려면 한 없이 진지하게 생각할 수 있지만 웃고 넘어가려면 넘어갈 수 있다.  사는게 다 그렇듯.







추천 글





0 글이 마음에 드시면 하트를 눌러주세요~ 블로거에게 힘이 됩니다 (SNS/로그인/광고 관련 없습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글







108배 절운동 절수행터
4.9
자동으로 인식해서 음성으로 세주는 108배 카운터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