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방에 수도 꼭지 호수가 없을 때 아이디어


가끔 주방에서 큰 통에 물을 담아야 할 때 아래 사진과 같은 물 호수가 있으면 편하다.

이런 물 호수가 없으면 작은 통에 담아서 큰 통으로 옮겨야한다.

 

인터넷에서 발견한 사진을 보고 무릎을 쳤다.

 

참 기발한 생각이다.

나는 이런걸 볼때마다 가슴이 뛴다.

기획자의 자질이나 스킬에 대해 오랫동안 고민이 있는데, 이걸 만든 사람은 기획자로서 기본 자질이 있는 사람이다.

사업자는 제품이나 서비스로 만들어 제공해서 돈을 번다.  그 제품이나 서비스는 사람들의  목적을 위한 수단이다.  딱 그 목적에 맞는 제품이나 서비스가 없다면 위 예 처럼 기지를 발휘해서 기존에 가지고 있는 다른 인공물을 이용할 수도 있다.

그래서 사람들의 니즈를 찾아내기 위한 방법 중의 하나는 원래 목적이 아닌 제품을 다른 목적으로 사용하는 걸 찾아 내는 것이다.

만약 호스가 발명되지 않은 상황이었고, 기획자나 발명가는 이런 상황을 보고 수도꼭지에서 물통까지 물을 연결할 수 있는 뭔가를 만들어야겠다는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다.

이런걸 찾기 위해 제품 개발 과정에서는 리서치를 하게 된다. 설문 조사나 FGI 같은 기존의 마켓 리서치 방법론으로는 찾을 수 없다고 해서 관찰 중심의 유저 러서치 방법론으로 하는데 요즘은 구별할 필요가 없다.  또한 리서치는 알아낼 수 있는 기회를 더 만드는 것 뿐이고, 알아내는 건 리서처가 확률이 높겠지만 방법론이나 분석, 검증 중심의 현대 과학 방법을 배운 사람은 못 찾아낼 확률이 높다.  내 경험상 평소에 이런거를 알아채고 불만이 많은 사람이 석사나 박사 보다 몇백배 더 잘 찾아낸다. 미드 <라이 투 미> 에서 처음에 이걸 같이할 사람을 찾아낸 방법은 석박사 리스트에서 찾은게 아니라 공항 검색대에서 검색하는 여자를 찾아내는 것과 같다. 훈련을 통해서 어느정도 스킬이 향상될 수 있지만 완성 시키는 것은 타고난 눈썰미나 감이다.  에디슨이 말한 천재는  1%의 영감이 있어야 하다는 것과 같다.







추천 글





0 글이 마음에 드시면 하트를 눌러주세요~ 블로거에게 힘이 됩니다 (SNS/로그인/광고 관련 없습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글







푸쉬업스타: 팔굽혀펴기 카운터

팔굽혀펴기 자동측정 및 음성카운트, 다양한 방식의 푸쉬업측정 및 푸쉬업속도 분석, 경찰공무원,군체력검정, 사관학교, 학생건강체력평가(팝스) 등 각종 체력시험 준비시 측졍만 하면 점수나 등급이 자동으로 계산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



채널추가 버튼을 누르면 카카오톡 뷰에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