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가에 대한 이해: 치킨 한마리 5,000원 vs. 두 마리 8,000원 어느쪽이 이득일까?


시장의 치킨집이나 트럭에서 전기구이 치킨을 보면 한마리 보다 두 마리가 더 싸게 보여서 두 마리를 살 때가 많다.  그래도 남으니 팔텐데 두 마리를 더 싸게 파는 걸까 궁금한 적이 있다.

 

 

치킨 1마리 5,000원, 두 마리 8,000원 중 어느쪽이 이득일까?

치킨 한 마리는 5,000원인데 두 마리는 8,000원이다.   한마리를 5,000원에 파는 것과 두 마리에 8,000원에 파는 것 중 어느쪽이 치킨 집 입장에서 이득일까?

 


(사진출처)

 

 

 8,000원에 두 마리를 파는 것이 이득이다

두 마리에 8,000원이면 한 마리에 4,000원이니 손해일 것 같은데 그렇지 않다.

치킨과 양념 등 원재료가 2,000원이라고 하자.

그럼 5,000원에 한 마리를 팔 경우 마진은 3,000원이고,  두 마리를 8,000원에 팔면 원재료는 4,000원이니 마진은 4,000원이다.  8,000원에 두 마리를 파는게 한 마리에 5,000원에 파는 것 보다 1,000원 더 이익이다.

표로 만들어보면 다음과 같다.

가격 원재료가격 이익
1마리 5,000원 2,000원 3,000원
2마리 8,000원 4,000원 4,000원

 

여기에서 튀기는 기계나 임차료, 종업원 인건비 같은 비용은 치킨 판매와는 상관없이 발생하는 고정비다. 즉, 두 마리씩 팔거나 한 마리씩 팔거나 차이가 없는 사항이므로 고려하지 않아도 된다.

결국 치킨집은 두 마리에 8000원인 치킨을 한 세트로 보고 판매하는 것이다. 한 세트씩 마진을 따진다면 오히려 8000원에 파는 것이 마진율이 높고 매출도 늘릴 수 있는 방법이다.

 

상품 가격을 정할 때 원가를 계산하는데 고정비는 말 그대로 고정이다. 그리고 위 예에서 변하는 것은 원재료 가격이다. 가격은 원재료 가격보다 비싸니 세트 처럼 더 파는 것이 더 남는 것 같다.

 

 

애플 스토어 번들 상품은 사용자와 개발자 둘 다 이익이다

위 예를 보다가 문득 애플 스토어에서 앱을 여러개 묶어서 번들로 파는데 개별 가격에 비해 할인이 된 것이 생각났다.

사용자 입장에서는 낱개로 사는 것 보다 번들로 사는게 더 싸다.  개발자는 손해를 보거나 아니면 이익이 줄어들까 싶었는데 위 사례를 본다면 개발자 입장에서도 묶어서 파는게 이익이 더 남을 것 같다.

 

 

치킨 내용은  『 회계천재 홍대리 4 – 원가절감』 에 나오는 내용이다. 소설 형식이라 이해하기 쉬운데 원가절감에 대해서 생각하게 해주는 것 같다.

 







추천 글





0 글이 마음에 드시면 하트를 눌러주세요~ 블로거에게 힘이 됩니다 (SNS/로그인/광고 관련 없습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글







108배 절운동 절수행터
4.9
자동으로 인식해서 음성으로 세주는 108배 카운터












Add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